'오늘 뭐 먹지' 쿠캣, 32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 유치


브랜드 마케팅 강화하고 해외 진출 집중 투자 계획

쿠캣이 3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사진은 쿠캣 이문주 대표. [사진=쿠캣]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쿠캣이 320억 원 규모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LB인베스트먼트의 주도로 이루어졌으며,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TS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아주IB투자, 토니인베스트먼트, KT인베스트먼트,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등 총 9개 사가 참여했다.

국내 유통 강자인 CJ 그룹과 신세계 그룹 계열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와 시그나이트파트너스가 함께 참여한 점이 특징이다.

쿠캣은 국내 최대 음식 커뮤니티 '오늘 뭐 먹지?'와 글로벌 레시피 동영상 채널 '쿠캣', 간편식(HMR) 전문 푸드몰 '쿠캣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

지난해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매출액 390억 원을 달성했고, 3천400만명에 달하는 국내외 구독자를 확보한 70여 개의 푸드 콘텐츠 채널과 MZ세대의 강력한 팬덤, D2C(Direct to Consumer) 푸드몰 쿠캣마켓의 시너지에 기반한 탄탄한 '콘텐츠 커머스'가 성장의 원동력이다.

쿠캣 이문주 대표는 "식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영역으로 고객 브랜드 경험(BX)을 확장해 콘텐츠와 제품, 커머스를 아우르는 아시아 최고의 푸드 컴퍼니가 되는 것이 쿠캣의 목표"라며 "쿠캣 글로벌 콘텐츠 채널에서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에 쿠캣마켓 오프라인 매장을 구축하는 것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미국, 호주 등 서구권으로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