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대전 성우보육원 청소년 대상 메타버스 정기교육 실시


VR 장치 '오큘러스 퀘스트'로 4차 산업혁명 시대 필요한 지식 교육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글로벌 CRM 기업 세일즈포스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관련 교육을 진행한다.

대전 성우보육원 교육 현장 [사진=사진=세일즈포스]

세일즈포스가 IT 분야로의 진출을 꿈꾸는 국내 청소년들의 창의성 발현과 커리어 지원을 위한 정기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0일 발표했다.

세일즈포스는 지난 4월 27일 대전 성우보육원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메타버스 관련 교육을 시작으로, 다가오는 7월, 10월, 그리고 2022년 1월에 걸쳐 총 4회차에 이르는 정기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세일즈포스가 주최하고 코드클럽 한국위원회가 진행했다. 코드클럽 한국위원회는 SW 교육 비영리 단체로서 국내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 콘텐츠를 발굴 및 제공하고 있으며, 이미 영국, 프랑스 및 캐나다 등의 선진국에서 교육 커리큘럼의 우수성이 입증된 바 있다.

COVID-19에 의해 비대면 환경에서 진행된 이번 교육은 '메타버스에서 나의 아바타는 어디에'라는 주제로 약 100분간 진행되었으며 교육의 커리큘럼은 ▲가상현실의 발전과 적용사례 ▲코스페이시스 기본 기능 익히기 ▲가상공간에서 아바타 만들기 ▲오큘러스 퀘스트로 코스페이시스 체험하기 등으로 구성됐다.

향후 3회에 걸쳐 진행될 교육의 주제는 ▲아바타를 통한 나만의 놀이동산 만들기 ▲중력과 무중력에 기반한 골드버그 장치 만들기 ▲아바타와 함께하는 세계일주 파쿠르 게임 만들기 등이며, 보육원의 청소년들이 직접 다양한 IT기기에 대해 배우고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지식 습득을 지원할 수 있는 세션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세일즈포스는 자본의 1%, 직원 시간의 1%, 제품의 1%를 사회에 환원하는 조직문화인 '1-1-1 모델'의 일환으로 전세계적으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자선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교육에서 '코스페이시스'를 체험하기 위해 필요한 VR 장치인 '오큘러스 퀘스트' 또한 세일즈포스가 후원했다.

대전 성우보육원의 한 관계자는 "이번 교육은 보육원의 청소년들이 새로운 기술을 접하고, 디지털 시대에 부합하는 지식을 함양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라며 "대면 교육에 익숙해졌던 기존의 방식을 넘어, 비대면 환경에서도 IT 기술에 기반한 고도화된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체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코리아 대표는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난 뒤 필요한 것은 주변을 살피고, 우리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는 것이다"라며 "전세계 1만 2천개 이상의 기업이 세일즈포스의 '1-1-1 문화'에 동참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교육 부문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적 책임 활동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