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방탄소년단 몸에서 반창고 떼라"…문신 합법화 주장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방탄소년단을 예로 들며 문신(타투) 합법화를 주장했다. [사진=사진=류호정 페이스북]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문신(타투) 합법화를 주장했다.

류호정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사진과 함께 '방탄소년단(BTS)의 몸에서 반창고를 떼라'는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국이 공연 때와 달리, 방송에 출연할 때는 손가락과 손등 부분을 가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류 의원은 "좋아하는 연예인의 몸에 붙은 반창고를 보신 적이 있는가"라며 "유독 우리 한국의 방송에 자주 보이는 이 흉측한 광경은 타투를 가리기 위한 방송국의 조치"라고 했다.

이어 "타투가 윤리적 감정이나 정서를 해친다거나 청소년 시청자에게 악영향을 준다는 주장은 예술적 표현의 자유 앞에서 설득력을 잃었음에도 자유로운 개인의 개성과 창의를 존중하는 세상의 변화에 '제도'가 따르지 못하고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방탄소년단을 예로 들며 문신(타투) 합법화를 주장했다. [사진=사진=류호정 페이스북]

그는 "아름다운 그림과 멋진 글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타투는 불법"이라며 "타투 인구 300만 시대, 최고의 기술력, 높은 예술성을 지닌 국내 타투이스트들이 세계 대회를 휩쓸고 세계 무대에서 뛰어난 아티스트로 추앙받고 있는 동안 'K-타투'를 한국만 외면했다"라고 주장했다.

류호정 의원은 "'타투입법 제정안' 입안을 완료했다. 신고된 업소에서 자격이 인정된 타투이스트만 시술할 수 있도록 했다"라며 "300만으로 추정하는 타투 시민의 지지와 응원의 마음을 담아 그들에게 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