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준석 공세 주력… 이준석은 지역 비전 제시


부울경 합동연설회… 李, "데이터센터 최적 입지"

국민의힘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주호영 당 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 주호영 후보는 2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경쟁자 이준석 후보에 대해 "특정 후보와 특별한 친분관계가 있다든지, 특정 후보와 악연이 있는 사람은 당 대표를 맡아선 안 된다"며 정면 비판했다.

이 후보가 야권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깝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사적인 감정이 있어 향후 대선 경선 과정에서 공정성 시비가 붙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반면 이 후보는 반박 대신 연설시간 대부분을 지역경제 활성화 비전에 할애해 대조를 이뤘다.

첫 번째 주자로 연단에 선 주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저지하고 부울경 경제와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서는 내년 정권교체와 지방선거를 승리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정권교체는 국민의 절대명령이고 우리의 지상과제"라고 강조했다.

주 후보는 정권교체 방안으로 "야권통합으로 단일후보를 만들어야 한다"며 "정시에 버스 출발한다고 하면 커다란 분열의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 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앞서 이 후보는 TV 토론 등을 통해 당 대선 경선 일정을 당외 주자들의 사정 고려 없이 원칙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이른바 '정시 버스'론을 주장해왔다.

주 후보는 또 '공정한 대선 경선'을 강조하면서 "공정도 중요하지만 관계된 사람이 공정하다는 믿음을 갖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며 "(대선주자와) 특별한 관계가 있는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분란이 끊임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후보의 '0선 돌풍'이 전당대회 흥행을 이끈 데 대해서는 "우리 당에 꼭 필요하고 도움이 됐다"며 추켜세우면서도 "바람도 미세먼지를 없앨 정도의 유익한 바람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창문을 깨트리고 간판을 떨어트리는 폭풍은 후유증과 피해가 엄청나다"며 "수용할 건 수용해도 과유불급"이라고 했다. 주 후보는 "'청년', '변화'만으로 대선이라는 큰 전쟁 사령관을 맡길 수 있는지 곰곰이 짚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이준석 당 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면 이 후보는 주 후보의 공세에 대응하기보다 지역 경제 활성화 및 미래산업 비전 설명에 집중하는 전략을 택했다. 타 후보들이 거듭 강조한 '정권교체' 언급 또한 없었다.

그는 "국민의힘의 부산에 대한 고민은 매우 구체적이고 현실적, 또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며 "시혜성 SOC 사업만 나열하는 더불어민주당과 다르게 우리는 부울경이 새로운 산업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는 전문적이고 지속가능한 고민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어 "부울경 지역에서 비교우위가 있다고 생각하는 산업을 하나 소개하겠다"며 데이터센터 산업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데이터센터는 IT서비스를 가동하고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서버를 보관하는 아파트 개념"이라며 "우수한 엔지니어와 전력의 저렴한 공급, 좋은 회선이 필요한데 부울경 지역은 최적의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수한 교육환경, 좋은 대학을 갖춰 엔지니어를 확보할 수 있고 부산지역은 발전소로 인해 전력 사정이 매우 좋다"고 했다.

이어 "발전소로 인해 부울경이 받고 있는 피해가 있다면 우리가 산업용 전기 가격을 특별할인하는 방법으로 보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미국과 일본, 태평양 횡단 광케이블 허브가 되는 곳이 부산이다. 이런 조건을 결합했을 때 데이터센터라는 미래지향적 산업 최적 입지는 부울경 지역이 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런 식으로 우리는 지방에 맞는 산업을 유치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당 차원에서 진행해야 한다"며 "젊은 세대가 원하는 미래지향적 일자리를 국민의힘이 선도적으로 창출할 수 있다면 우리에 대한 기대감으로 형성된 젊은 층 지지는 단단해지고 영속화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