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프렌즈게임즈·웨이투빗 합병…경쟁력 강화


NFT 기술 활용해 게임·미술 등 디지털 가치 유통하는 플랫폼 구축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의 합병을 통해 신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27일 발표했다.

프렌즈게임즈와 웨이투빗은 각각 27일 이사회를 개최해 합병을 최종 결의했으며, 7월 초 합병 절차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은 프렌즈게임즈로 정욱 대표, 송계한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아 각사 근간이 되는 개발 및 사업을 지속 전개한다. 또한 전문 역량들을 융합해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

회사측은 이번 합병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NFT(대체불가토큰)' 기술을 활용해 게임과 음원, 영상, 미술품 등 문화 콘텐츠의 디지털 가치를 유통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나아가 메타버스와의 접목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프렌즈게임즈는 2018년 출범한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로 카카오프렌즈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 '프렌즈타운'을 선보이고 신작 '프로젝트킹(가칭)' 등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다. 지난 3월 정욱 대표이사의 취임으로 캐주얼 게임 산업을 넘어 메타버스, NFT 등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예고했다.

지난해 12월 계열사로 편입된 웨이투빗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보라(BORA)'를 운영 중이며 실생활 밀착형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메타버스와 NFT를 활용한 영화, 영상, 음원의 서비스 등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또 글로벌 온라인 게임 플랫폼인 '플레이투빗'을 통해 다양한 온라인 게임 IP를 퍼블리싱 중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