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VR 플랫폼 개발사 '맘모식스' 인수…메타버스 시장 공략


맘모식스, 다중접속 소셜 플랫폼 '갤럭시티' 서비스

[사진=넵튠]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넵튠은 VR(가상현실)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맘모식스'의 지분 55.7%를 확보하며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맘모식스는 2015년에 설립된 VR 전문 콘텐츠 개발사로, 어떤 VR 기기로도 접속 가능한 '크로스플랫폼 특허' 기술로 개발된 다중접속 소셜 플랫폼 '갤럭시티(Galaxity)'를 서비스하고 있다. 전세계 120개국에서 접속한 3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가상 공간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며 평균 90분 이상의 체류 시간을 유지하고 있다.

갤럭시티는 플레이어가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고, 글로벌 곳곳에서 온라인으로 접속한 다른 사람들과 대화로 소통하며 친구를 사귈 수 있다. 단순 소셜 기능을 뛰어넘어 고공 체험, 축구, 야구, 서바이벌과 같은 다양한 미니 게임과 '동영상 함께 보기' 기능 등을 가상현실 환경에서 제공한다. 항공 안전 콘텐츠, 우주 유영 체험과 같은 교육용 콘텐츠도 업데이트했으며, 세계 주요 관광 도시를 구현하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맘모식스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최종 선정된 바 있으며 삼성전자, LG유플러스 등과 콘텐츠 개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넵튠은 2020년 11월 온마인드 인수에 이어 맘모식스를 자회사로 편입시킴으로써 메타버스 생태계에 더욱 깊이 발을 들였다. 온마인드는 디지털 휴먼 '수아'의 제작사다. 넵튠 관계자는 "실시간 인터랙티브 디지털휴먼 제작 기술뿐만 아니라, 크로스 플랫폼 특허 기술로 개발된 VR 메타버스 플랫폼까지 보유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맘모식스는 이미 여러 분야에서 VR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며 "향후 적극적인 유관 산업군과의 협업을 통해 활용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