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免, 비닐백 사용 안한다…"친환경 활동 앞장"


H그린박스 도입 이어 친환경 종이봉투 대체

현대백화점면세점 직원이 종이봉투에 담긴 면세품을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비닐백 사용 제로화에 나선다. 면세품 포장에 사용되던 비닐 완충캡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물류박스인 'H그린박스'를 도입한데 이어, 면세품을 담는 비닐백 사용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다음달부터 면세업계 최초로 면세품 인도 시 사용되던 비닐백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친환경 종이봉투로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보세물류창고에서 공항 인도장으로 면세품을 보내는 과정에서 개인별 비닐백 포장을 하지 않고 재사용 가능한 운반 가방을 사용해 인도장에 전달한다. 전달된 면세품은 이후 인도장에서 친환경 종이봉투에 재포장해 고객에게 제공된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올 하반기 안으로 포장 완충재로 사용중인 에어캡도 생분해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대체할 예정"이라며 "해외여행이 정상화될 경우 연간 50톤 이상의 비닐백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친환경 면세품 전용 물류박스 'H그린박스'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보세물류창고에서 공항 인도장으로 상품 이동시 사용하던 천 재질의 행낭을 알루미늄 프레임과 강화 플라스틱을 결합해 외부 충격에 강한 박스로 대체해 물류 이동시 사용되던 포장용 비닐 사용을 60% 이상 절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