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토즈, 한글과컴퓨터 2대 주주 등극


다토즈, 신설법인 HCIH 통해 한컴 지분 9.4% 인수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다토즈주식회사가 한글과컴퓨터의 2대 주주가 됐다.

판교에 위치한 한글과컴퓨터 사옥 전경 [한컴그룹]

한글과컴퓨터(대표 변성준, 한컴)는 다토즈주식회사(대표 김연수, 다토즈)가 한컴의 지분 9.4%를 인수함으로써 2대 주주가 됐다고 24일 공시를 통해 발표했다.

다토즈는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김정실 사내이사 그리고 한컴의 계열사인 캐피탈익스프레스가 보유하고 있는 한컴의 주식 232만 9천390주를 다토즈가 신규 설립한 에이치씨아이에이치(HCIH)를 통해 전량 인수했다.

김연수 다토즈 및 HCIH 대표는 "일반적으로 승계에서 취하는 자산의 포괄적승계가 아니라 한컴의 미래가치를 반영해 지분가치를 산정해 전액 매수했고, 총 인수금액은 약 500억원 규모"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설립된 다토즈는 우주·드론 전문기업 한컴인스페이스를 한컴그룹과 공동으로 인수하며 첫 펀드를 시작했으며, '두나무'의 지분을 인수하는 등 최근까지 AUM(운용자산) 800억을 넘기는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다토즈는 이번 한컴 지분 인수를 통해서 향후 한컴의 성장전략, M&A(인수합병) 및 IPO(기업공개)를 직접 주도할 계획이다.

김연수 한컴그룹 총괄부사장은 2006년 위지트로 입사하여 한컴그룹의 M&A 및 성장전략을 담당해왔다. 2015년부터 벨기에 기업인 아이텍스트사의 의장 및 대표이사를 맡아 회사규모를 3배 이상 성장시켰으며, 현재도 아이텍스트사의 이사회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컴그룹의 운영총괄 부사장을 맡아 AWS, 네이버클라우드, 카카오, NHN 등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주도해왔으며, 본 지분 매수를 통해 더 적극적으로 한컴의 주요 주주로서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