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e-트론 GT'·'RS e-트론 GT' 국내 공개


전기차의 새로운 비전 제시…주행성능·실용성 갖춰

아우디가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를 한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아우디가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공식 출시 전 프리뷰를 통해 한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에 이어 아우디 전기 모빌리티 전략의 두 번째 이정표이자, 아우디 스포트의 전기화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다.

지난 2월 9일 월드 프리미어로 전세계 첫 선을 보인 아우디 e-트론 GT는 아우디 브랜드의 미래를 형상화 했으며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가진 아우디의 DNA를 상징하는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앞 뒤 차축에 두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 있으며, 각각 390kW(530마력)와 475kW(646마력)의 출력과 65.3kg.m과 84.7kg.m의 강력한 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e-트론 GT는 최대 488km, RS e-트론 GT는 472km의 주행이 가능하다. 두 모델 모두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의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제공한다.

고전압 배터리는 두 모델 모두에서 83.7kWh의 순 에너지(총 93.4kWh)를 저장할 수 있다. 배터리는 33개의 셀 모듈을 통합하며, 각 모듈은 유연한 외피를 가진 12개의 파우치 셀로 구성된다. 또한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두 모델은 구동 방식뿐 아니라 전체 생산 공정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실현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은 에너지 균형을 이루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는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생산된다.

두 모델이 생산되는 전 시설은 친환경 전기 및 바이오가스 기반의 열에너지를 사용하고 있으며 차량 생산에 필요한 물류 이동 또한 탄소 중립 열차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연내 국내 출시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 및 가격 정보는 미정이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