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차량 SW 플랫폼 'DNV 기능안전' 최고 등급


'모빌진 클래식 버전 4.4'…국제 표준에 기반한 기능 안전성 입증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현대오토에버(대표 서정식)는 차량 소프트웨어 플랫폼 '모빌진 클래식 버전 4.4'가 글로벌 인증 기관인 DNV로부터 자동차 기능안전 국제 표준(ISO26262) 인증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모빌진 클래식은 국제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오토사(AUTOSAR)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국내 주요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과 부품 업체의 200개 종류 이상 제어기에 탑재돼 대규모 자동차 양산에 적용됐다. 이번 DNV의 인증 최고 등급인 ASIL-D를 획득, 가장 높은 수준의 기능안전 인증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임양남 차량 전장 SW 사업부장(왼쪽)과 이장섭 DNV 대표 [사진=현대오토에버]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에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기술이 접목되면서 이를 효과적으로 제어할 모빌리티 SW가 미래차의 주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커넥티비티 차량은 시스템 복잡도가 높아 수많은 연산과 대량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하고 이를 뒷받침할 하드웨어, SW 시스템의 안전성에 대한 요구가 높다.

임양남 현대오토에버 차량 전장 SW 사업부장(상무)은 "모빌진 클래식은 2015년 개발·완료해 꾸준히 업데이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거의 무결점에 가까운 품질을 자랑한다"며 "이를 통해 시스템 안전을 입증받기 위한 시간·비용을 단축하고, 최종 소비자들은 안전한 미래차를 탑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장섭 DNV 대표는 "현대오토에버는 가장 까다로운 안전 요구 수준인 ASIL-D를 만족했다"며 "모빌진 클래식의 이번 인증 과정에 요구된 기능안전 개발과 규격 세부 요건 대응조치 등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고 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