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프리마, 출입보안 단말기 '엑스스테이션 2' 출시


안드로이드·iOS 등 기기 출입 지원…무인매장 등 활용도 높아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슈프리마는 출입보안 단말기 '엑스스테이션 2'를 출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모바일 기기부터 RF아이디 카드와 QR코드, 바코드까지 각종 인증 수단을 지원한다. 근거리무선통신(NFC)과 저전력 블루투스(BLE) 등 방식을 인식해 안드로이드와 애플 운영체제(iOS) 기반 모바일 출입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영향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디지털 신원확인 방식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모바일 신분증, QR코드 등의 인증 기술이 출입 보안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진=슈프리마]

슈프리마 측은 "엑스스테이션 2와 모바일 신원확인 솔루션을 연계하면 업무 시설에서 자동 출입인증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며 "무인매장에서 신원이 확인된 사용자에게만 출입 권한을 주고 매장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식으로 활용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종규 슈프리마 국내사업본부장은 "디지털 신분증과 연계할 수 있는 출입 보안 솔루션이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솔루션은 무인 편의점과 스마트 슈퍼 등 무인매장의 출입인증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