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폭락장에도 버텼던 투자자, 수익률도 높았다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 1년 이상 투자자 수익률 공개

파운트의 홍보 포스터 [이미지=파운트]
파운트의 홍보 포스터 [이미지=파운트]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코로나19 폭락장에도 낙관적인 태도를 유지했던 투자자들이 수익률도 높았다는 통계가 나왔다.

20일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가 1년 이상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연평균 수익률은 펀드가 13.67%로 가장 높았고, 연금 11.52%,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4.43%로 집계됐다.

펀드 1년 이상 투자자들의 투자성향별 연평균 수익률은 공격형 16.85%, 성장형 14.15%, 중립형 11.39%, 안정추구형 7.93%, 안정형 7.48%로 나타났다. 누적 수익률의 경우 공격형 포트폴리오는 45.96%, 중립형 29.94%, 안정형 19.15%였다.

연금의 연평균 수익률은 공격형 13.29%, 성장형 13.15%, 안정추구형 7.31%를 기록 중이며, 공격형의 누적 수익률은 30.32%였다.

국내 ETF는 공격형 5.86%, 성장형 4.11%의 연평균 수익률을 보였으며, 국내 ETF 공격형 포트폴리오의 누적 수익률은 14.82%로 조사됐다.

1년 이상 투자자들은 지난해 코로나19 폭락장과 올해 초 미국발 혼조세를 모두 견뎌낸 투자자들이다. 장기 낙관론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는 "인공지능 투자가 가장 잘하는 영역이 바로 코로나19와 같은 변동성 장에서의 위험 관리"라며 "서비스 출시 이후 크게 3~4번의 폭락장을 맞았지만 모두 안정적으로 방어하고 빠르게 회복하면서 연 평균 7~8% 이상의 수익률을 달성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객관적인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운용하는 로보어드바이저의 특성상 개별주식에 직접하는 투자보다 수익률이 월등히 높진 않지만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장기로 투자를 이어갈 경우 복리효과까지 누릴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바라보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서상혁 기자(hyuk@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폭락장에도 버텼던 투자자, 수익률도 높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