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에 뺨 맞고 날아가, 초6때부터 유명"…학폭 논란 수면 위로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 논란 이후 학폭도 재점화되는 양상이다. [사진=tvN]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 배후' 논란 이후 연이은 폭로에 휩싸였다. 촬영장에서의 폭언과 화려한 남성편력 등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아슬아슬했던 학교 폭력도 다시 수면 위로 부상했다.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의 학폭 의혹을 주장하는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재점화됐다. 서예지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폭로자 A씨는 "우린 30대고 아기 엄마들이 많다. 실제로 서예지한테 애들 다 보는 앞에서 뺨을 맞고 날아갔던 친구도 아기 엄마"라며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어마어마하게 유명했다. 당시 초등학교 간판하겠다고 언니들 앞에 나섰다"라고 주장했다.

서예지의 학폭 의혹은 지난 2월 모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제기됐다. 당시 서예지가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잇달아 등장했으나 이를 반박하는 누리꾼이 나타나 상황이 역전됐다. 이후 폭로자의 글이 삭제되면서 학폭 논란도 흐지부지되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13일 폭로 글을 올린 A씨는 "서예지는 마음에 들지 않는 친구들을 때리고 물건처럼 대했다"고 전해 학교폭력 논란을 재점화시켰다.

그는 성형 논란에 대해 "중학교 3학년 겨울방학이 끝난 졸업식 시기에 쌍꺼풀 수술을 했으며 이후 고등학교 재학 시절에는 놀던 아이들과 연을 끊고 조용히 지냈다"라고 했다.

이어 "학폭이 안 터진 이유는 아기 엄마들이라 쉽게 나설 수 없기 때문"이라며 "나도 아기 엄마라 그 마음을 안다"라고 전했다.

앞서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은 12일 디스패치의 보도로 인해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은 2018년 방송된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여자친구였던 서예지의 요구에 따라 서현과의 멜로 장면을 모두 수정했고, 여자 배우는 물론 스태프에게도 딱딱하게 대했다고. 실제로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한 얼굴을 고수하는 동시에 서현의 팔짱을 거부해 태도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드라마 방영 중간 건강상의 이유로 극에서 하차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서예지 측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13일 예정된 영화의 시사회에도 불참을 통보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