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3년 전에 김정현·서예지 관계 알고 있었다…거짓말에 속아"


MBC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서현과 김정현 [사진=정소희 기자 ]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배우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로 떠들썩한 가운데 가장 큰 피해를 본 서현 역시 3년 전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서현의 눈물, 김정현 배후 서예지의 충격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서예지의 과거 화려한 남성 편력과 이로 이한 피해사례 등에 대해 다뤘다. 유튜버 이진호는 3년 전 '시간' 당시 불거진 김정현의 태도 논란을 지적하며 작품 제작보고회에서 팔짱을 끼려던 서현을 뿌리친 김정현의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당시 작품을 촬영하며 서현이 많이 상처를 받고 울기도 했다고 들었다. 그냥 운 정도가 아니라 정말 많이 울었다더라. 상황이 너무 심각하니 김정현 소속사에서 중재자리를 마련했다. 카페에서 김정현과 서현이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 김정현이 '내가 몸이 너무 안 좋아서 그런다'며 사과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말을 듣고 너무 착한 서현은 오히려 김정현을 위로해주며 이해해줬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서예지와 관련된 소문이 파다했고 서현 역시 주위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은 것이 있어 단도직입적으로 '서예지 때문이냐'고 물었다고 한다. 그런데 김정현은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때라도 사실대로 말했다면 서현이 그렇게 상처를 입지 않았을거다. 끝까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진호는 서예지와 관련돼 유노윤호, 손호준, 모 드라마 PD, 김수현과 김수현 사촌형 등을 언급하며 화려한 남성편력을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서예지의 '김정현 조종설'은 12일 디스패치의 보도로 인해 알려져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은 2018년 방송된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여자친구였던 서예지의 요구에 따라 서현과의 멜로 장면을 모두 수정했고, 여자 배우는 물론 스태프에게도 딱딱하게 대했다고. 실제로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한 얼굴을 고수하는 동시에 서현의 팔짱을 거부해 태도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드라마 방영 중간 건강상의 이유로 극에서 하차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스킨십 다 빼시고요. 최대한 딱딱하게.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 안해?' 등의 메시지를 보내는가 하면 촬영 현장 모습을 찍어 보내라고 요구했다.

이에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장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라고 답했다.

'기억을 만나다' 김정현 서예지 스틸컷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또 다른 메시지에서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라고 서예지가 주문하자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라고 김정현이 답하기도 한다.

서예지가 재차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라고 요구하고 김정현은 '방금 장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한다.

당시 현장에 대해 김정현은 감독에게 대본 수정을 요구하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멜로'와 '사랑'이 강조된 드라마의 기획과 대본 속 장면과 상관없이 스킨십 없는 무미건조한 장면이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보도로 김정현의 MBC 드라마 '시간' 때의 상황이 재조명되며 서현의 인성에 대한 호감이 급상승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