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이 보살이었네"…'서예지 조종' 김정현 무례에도 빛난 인성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서현의 인성이 뜻하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조명되고 있다.

배우 김정현이 과거 드라마 '시간' 출연 상시 불거진 상대배우 서현에 대한 태도 논란에 당시 교제 중이던 서예지 주문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디스패치는 12일 김정현이 MBC '시간' 촬영 당시 배우 서예지와 나눈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의 잇따른 태도 논란과 촬영장 파행은 이를 주문한 서예지의 조종 때문이라는 것.

디스패치는 "'시간' 5회부터 12회까지 사라진 스킨십 장면은 대략 13개"라며 "김정현은 다른 사람에게 연기 디렉팅을 받고 있었다. '시간'의 장준호 감독이 아닌 현실의 서예지 감독. 김정현은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연기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스킨십 다 빼시고요. 최대한 딱딱하게.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 안해?' 등의 메시지를 보내는가 하면 촬영 현장 모습을 찍어 보내라고 요구했다.

이에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장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라고 답했다.

'기억을 만나다' 김정현 서예지 스틸컷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또 다른 메시지에서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라고 서예지가 주문하자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라고 김정현이 답하기도 한다.

서예지가 재차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라고 요구하고 김정현은 '방금 장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한다.

당시 현장에 대해 김정현은 감독에게 대본 수정을 요구하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멜로'와 '사랑'이 강조된 드라마의 기획과 대본 속 장면과 상관없이 스킨십 없는 무미건조한 장면이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보도로 김정현의 MBC 드라마 '시간' 때의 상황이 재조명되며 서현의 인성에 대한 호감이 급상승했다.

김정현은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배우인 서현과 거리를 두는 등 과민 반응을 보였다. 시종일관 무표정한 모습으로 서현과 떨어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이 다정한 포즈를 요청해 서현이 김정현에게 다가가 포즈를 취하려 했지만 김정현은 그를 피했다.

서현의 난감한 표정이 취재진 카메라에 잡히면서 김정현의 무성의한 태도가 도마에 올랐다. 당시 소속사 측은 김정현이 역할에 몰입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당시 서현이 큰 충격을 받아 많이 울었고, 이후 진행될 예정이었던 일정 역시 급하게 취소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정현이 갑작스럽게 드라마에서 중도하차하면서 주인공인 서현은 작품의 무게를 혼자 떠안았다. 늘어난 분량과 촬영, 흥행에 대한 부담에도 최선을 다해 드라마를 마쳤다. 또 드라마 종영 이후 가진 매체 인터뷰에서도 김정현을 비난하지 않았으며 이해하고 포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혼자 마음고생했던 서현의 바른 인성은 이번 서지예 조종 논란과 맞물려 새롭게 부각됐다. 대중들은 "서현이 보살이었네요", "승리는 선한 자에게", "서현이 얼마나 고생했을까" 등 동정과 응원을 함께 보냈다.

김정현의 태도 논란은 향후 중도 하차와 맞물려 다양한 소문을 양산했다. 일각에서는 김정현이 당시 여자친구 때문에 극에 등장하는 로맨스를 불편해했고, 작가에게 여러 차례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명확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고, 김정현이 활동을 중단하면서 더는 큰 문제로 불거지지는 않았다. 그리고 김정현은 11개월이 지난 2019년 '사랑의 불시착' 출연 소식을 알리며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이어 tvN '철인왕후'까지 흥행에 성공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