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RA 헤이비트, 9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해시드·KB인베스트 등


해시드·위벤처스 신규 투자 및 기존 투자사 재참여…총 120억원 누적 투자 유치

디지털 자산 로보어드바이저 '헤이비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업라이즈가 9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사진=업라이즈]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로보어드바이저 '헤이비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업라이즈가 9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라운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업라이즈는 지난 2018년 7억원, 2019년 23억원에 이어 이번 신규 투자 90억 원까지 총 120억 원의 투자 유치를 이뤄냈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인 KB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카카오벤처스등이 참여해 후속 투자한 가운데 해시드와 위벤처스가 새로운 투자자로 합류했다. 특히 해시드는 국내의 선도적인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로서, 디지털 자산 시장을 대중화시키는 헤이비트의 성장세에 주목해 투자 라운드를 리드했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업라이즈는 카카오, NHN과 같은 IT 회사에 엑싯한 경험이 있는 연쇄 창업팀이 디지털 자산 투자업을 새롭게 재정의하고자 설립한 기업"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투자환경 속에서 더 많은 투자자들이 위험을 최소화하면서 수익은 극대화할 수 있는 헤이비트 상품들에 투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업라이즈는 편안한 디지털 자산 운용의 대중화라는 비전을 갖추고 2018년 설립된 핀테크 기업이다. 로보어드바이저 헤이비트는 가격 변동이 큰 디지털 자산을 고객 대신 24시간 운용하는 자동투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바이낸스와 국내 최초 브로커 파트너십을 맺으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헤이비트의 핵심 역량은 수학통계적 기법으로 정교하게 설계된 퀀트 알고리즘과 수없이 많은 거래를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분산 기술력이다.

시장의 다양한 가설과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작년 11월에 출시한 헤이비트의 포어 프론트 투자전략은 지난 11일 기준 누적수익률 112.33%, MDD(최대낙폭) -10.45%를 기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업라이즈 이충엽 대표는 "아직도 대다수 투자자들은 디지털 자산 투자를 막막해 한다"며 "디지털 자산에 대한 투자를 쉽고 안전하게 만들어 대중 시장까지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허재영 기자(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