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野, 서울·부산 압승 전망에 환호성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하고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압승을 예고하는 출구조사 성적표를 받아들자 환호성을 터트렸다.

7일 저녁 8시 15분 발표된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 공동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각각 59%·6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37.7%)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33%)의 득표를 크게 앞선 것이다. 지지율 격차는 서울 21.3%p, 부산 31%p다. 단 출구조사에는 사전투표가 반영되지 않아 개표가 끝났을 때 출구조사 예측 내용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격차가 당초 예상보다 큰 폭으로 벌어지면서 개표상황실이 마련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는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출구조사만으로 결과를 말하기 그렇지만 출구조사 수치를 보면 민심이 폭발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 생각이 든다"고 했다.

오세훈 후보도 홀가분한 표정으로 "조금 더 지켜보고 결과가 어느 정도 나오면 말씀드리겠다"며 "성원해준 유권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했다.

출구조사 결과대로 국민의힘이 서울·부산에서 승리하면 내년 대선까지 긍정적인 동력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번 보궐선거는 전체 유권자 4분의 1 이상이 참여해 '대선 전초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시장직 복귀가 유력한 오 후보 개인적으로도 10년 전 서울시장 중도 사퇴 이후 지난해 총선 낙마까지 오랜 가시밭길을 걸었지만 극적으로 정치적 재기에 성공, 화려한 복귀가 예상된다.

반면 최근 전국단위 선거에서 연승가도를 달려온 민주당은 서울·부산을 모조리 내줄 것으로 예상되면서 후폭풍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동력에도 부정적 여파가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