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박영선, 캠프사무소 들러 지지자 격려…개표상황실 이동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4.7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6일 오전 서울 종로 동화면세점 앞 유세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종로구 안국동 선거 캠프사무소에 들러 지지자들을 격려했다. 잠시 뒤 10시쯤 민주당 개표상황실에 도착할 예정이다.

7일 박영선 후보는 오후 9시15분쯤 선거 캠프사무소에 들러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캠프사무소 분위기는 다소 차분한 가운데 관계자들이 박수를 치며 박 후보를 맞았다.

보궐선거 투표가 끝난 후 발표된 방송 3사(KBS·MBC·SBS) 출구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9.0%를 얻어 박영선 후보(37.7%)를 21.3%포인트 격차로 앞서는 걸로 관측됐다.

전날 밤 10시까지 홍대와 광화문 등에서 유세 일정을 소화한 박 후보는 이날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SNS를 통해 “승리를 향해 뚜벅뚜벅 나아가겠다”라고 각오를 밝히고 2~3시간 간격으로 투표 독려 메시지 등을 올리기도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국 55개 개표소의 개표는 8일 오전 4시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개표율이 50%에 달할 걸로 보이는 자정을 전후해 당선자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4·7 재보궐선거 투표가 끝난 7일 오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서울 종로구 안국동 캠프 사무실에서 당직자들과 지지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