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스튜디오 프랑스 자회사 '델리툰', 연매출 100억원 돌파


전년 대비 230% 성장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키다리스튜디오의 프랑스 자회사 델리툰이 지난해 사상 처음 웹툰 연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키다리스튜디오가 웹툰 콘텐츠 강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레진]

31일 키다리스튜디오의 최근 사업보고에서 따르면 키다리스튜디오의 프랑스 자회사 델리툰SAS는 직전년도 대비 230% 성장한 109억2천9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델리툰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한국형 웹툰 타입의 플랫폼으로, 주로 한국웹툰을 프랑스어로 번역해 서비스하고 있다. 현재 프랑스는 물론 스위스 벨기에 캐나다 등 전 세계 프랑스어권에서 한국 웹툰 독자 층이 증가하고 있다.

키다리스튜디오는 지난 2019년 프랑스 웹툰플랫폼 델리툰을 인수 후, 국내 웹툰 콘텐츠를 발판으로 현지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다. 델리툰은 한국 웹툰의 프랑스어버전 300여편을 비롯 현재 모두 340여편의 웹툰을 서비스 중이다. 또 올 연말까지 300여편의 신작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키다리스튜디오 김춘곤 글로벌플랫폼본부장은 "앞으로도 키다리와 레진 등 경쟁력 높은 국내 웹툰을 바탕으로 유럽 등 글로벌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내년까지 유럽에서 3개 이상의 웹툰 플랫폼을 런칭해서 총 5개 이상의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델리툰은 프랑스 서비스 성장에 힘입어 최근 독일어 서비스도 본격화하고 있다. 현재 로맨스 어드벤처 판타지 BL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 웹툰을 서비스 중이며, 올 연말까지 작품 수를 150여편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