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소성 높은 비규제지역 내 '중도금 무이자' 단지 눈길


'마창대교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계약금 1차 1천만원 정액제에 중도금 무이자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높아지는 대출 금리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내세운 아파트 단지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단지는 금융권의 대출 규제 강화에 따라 점차 줄면서 희소성까지 높아지고 있다.

2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중도금 무이자'는 보통 분양가 중 10%를 계약금으로 내면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 이자를 계약자 대신 건설업체가 부담하는 방식을 말한다. 수요자 입장에서는 금리 인상에 대한 부담도 없고 계약금만 있으면 입주 때까지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GS건설이 경기 가평에서 분양한 '가평자이'는 평균 11.44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가평 최초로 전 가구 1순위 청약 마감과 청약 건수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비규제지역에서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 계약자 부담을 줄인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삼부토건이 충남 아산에 공급한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은 계약 시작 15일 만에 1천16가구가 완판됐다. 저렴한 분양가와 중도금 무이자 혜택 제공으로 자금 부담을 줄일 수 있어 수요자들이 적극적으로 계약에 나섰다.

창원 '마창대교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조감도. [사진=반도건설]

이러한 가운데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을 내세운 단지들이 눈길을 끈다.

반도건설이 오는 30일 1순위 청약을 시작하는 '마창대교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는 3.3㎡당 800만원 중반대의 착한분양가에 계약금 1천만원 정액제(1차),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등기전 전매가 가능하다. 비규제지역인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 가포동 가포택지지구 B-1블록에 지하 3층~지상 25층, 9개 동, 전용면적 74~84㎡ 847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세대별 공간활용도를 고려한 5베이(일부세대), 드레스룸, 주방 팬트리, 알파룸, 최상층 다락공간, 수납공간 극대화 등 특화설계 또한 눈에 띈다.

두산건설·코오롱글로벌 컨소시엄은 경남 김해 신문동 일대에 공급하는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의 모델하우스를 오는 26일 개관한다. 지하 4층~최고 49층, 15개 동, 아파트 3천764가구(전용면적 64~163㎡), 오피스텔 629실(전용면적 23~59㎡) 등 모두 4천393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아파트 1천25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단지 바로 옆에는 농협하나로마트를 비롯해 롯데아울렛, 롯데시네마, 김해롯데워터파크 등이 있는 김해관광유통단지가 있다. 부전~마산 복선전철 장유역이 내년 개통(예정)되면 부산과 창원으로 출퇴근도 수월해질 전망이다.

대림건설은 울산 울주군 어음리 일원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울산역 어반스퀘어'을 분양 중이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60% 무이자 조건을 내세웠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0개 동, 전용면적 59·74·84㎡ 934가구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12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단지는 도보권에 KTX 울산역이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KTX 울산역을 통해 KTX 대전역까지는 1시간대, KTX 서울역까지는 2시간대로 접근할 수 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