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융합생태계 세계 최고로"…과기정통부, 정책협의체 발족


산·학·연·관 협력…5대 핵심 서비스 및 5G망 활성화 추진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통신사, 장비사 등과 손잡고 5G+ 융합생태계조성에 나선다. 세계 최초의 5G 상용화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5G+ 융합생태계를 만든다는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5G+ 산업생태계 정책협의체' 발족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회의는 온·오프라인 병행해 열렸다.

정책협의체는 올해를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선언한 '2021년도 5G+ 추진계획'에 따라, 5G+ 산업생태계 글로벌 선도를 위해 구성됐다.

[사진=과기정통부]

5G+ 관련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협의체는 이날 발족한 산업생태계 정책협의체 외에도 다섯 개의 5G 핵심서비스(스마트공장, 실감콘텐츠, 디지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및 5G 망을 포함해 총 7개로 운영된다.

정책협의체에는 5G+ 산업생태계 조기 조성을 위해 공급 기업계는 물론 수요 기업계도 참여하며 학계, 연구계, 전문기관, 5G+ 전담기관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관계부처 등과 함께 5G+ 생태계 관련 당면 현안을 적극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5G+ 생태계 구성 요소인 장비, 디바이스, SW, 서비스, 보안 등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포괄적 생태계 형성을 위해 중·장기 정책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이날 발족회의에서는 정책협의체의 구성·운영 방안과 추진목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우선 5G+ 산업생태계 정책협의체가 집중적으로 검토할 단기적과제 및 중·장기적과제를 선정했다.

디지털 핵심기술 관련 국제공동연구, 글로벌 사실표준화 대응, 글로벌 시험·인증 등 글로벌 경쟁력 확보 방안과 5G 관련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방안도 모색했다.

5G 엣지컴퓨팅(MEC) 기반 실증사업의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선도서비스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도 광범위하게 제안됐다.

자유토론에서는 R&D, 제도개선 등 산업계 글로벌 선도를 위해 필요한 애로사항 해결 방안과 B2B 단말기, 5G 보안 등 관련 실증사업의 본 사업 전환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 산업생태계 정책협의체는 관계부처, 전문기관, 민간 영역이 경계 없이 협력하는 뜻깊은 시도"라며 "이를 계기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전문가들이 함께 소통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5G 융합생태계를 조기에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