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데이터 특별위원회 첫 운영…공공 CDO 도입 검토


국내 최고의 민간 데이터 전문가로 데이터 특별위원회 구성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데이터 특별위원회를 첫 가동하고 다양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2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3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차 데이터 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4차위]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윤성로)는 23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별관3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차 데이터 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지난 1월 민관합동 데이터 거버넌스 역할을 담당하도록 4차위를 확대·개편했다. 이에 따라 데이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데이터특위 위원장은 4차위 윤성로위원장이 겸임하고, 위원회는 데이터 관련 산학연 전문가 26명과 관계부처 차관급 18명 및 유관기관 기관장 6명 등 총 50명으로 구성했다.

총괄분과, 생산개방분과, 유통거래분과, 보호활용분과, 마이데이터분과 등 5개 전문분과로 나뉜다. 분과별로 집중적으로 추진할 과제는 국가데이터 관리전략 수립, 미개방 핵심데이터 제공 및 품질개선, 빅데이터플랫폼 연계·활성화, 가명정보 활성화 방안마련, 마이데이터 발전전략 등이다.

데이터특위는 분과별 진행상황 및 애로사항 공유 등을 위해 위원장 주재로 분과장 협의회를 매주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각 분과별 법률 전문가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법제도 개선 사항 검토를 위해 법제도태스크포스(TF) 도 운영중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2월 발표한 '국가데이터 정책 추진방향'의 세부 실행계획을 점검했다.

특히, 금융·의료·공공 등 국가 전체적인 측면에서의 마이데이터 발전 전략 수립을 위한 '마이데이터 발전 종합정책'과 공공부문 디지털 전환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최고데이터책임관(CDO) 도입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인 검토가 이뤄졌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에서 제출한 '디지털농업 촉진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안건은 농업데이터 전면 개방과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도입 등을 통해 농업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추진한다는 것으로 데이터를 활용한 기술창업과 창농을 지원하기 위해 8개 분야 12종*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며,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 AI모델 개발을 확대하여 생육단계별 최적 생육관리를 플랫폼에 탑재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윤성로 4차위원장은 "세계 선진 국가들은 데이터 기반 디지털 경제로 앞서 나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 데이터특위 활동을 통해 그동안 해결하지 못했던 문제들을 하나씩 해결하기 위해 민관의 역량을 결집하고 범국가 데이터 거버넌스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