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당제약 소액주주연대, 경영감시 선언…"감사선임 등 목소리 낼 것"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와 자문계약…"주주현황파악·소송비용 모집"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삼천당제약 소액주주연대가 법무법인과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하고 경영감시에 돌입했다. 주주연대는 "최근 전환사채(CB) 발행이 명분이 없고, 대주주 측이 주주들과 소통을 소홀하게 하는 등 경영을 폐쇄적으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 감사 선임 등을 통해 대주주를 감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8일 삼천당제약 주주연대는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와 삼천당제약 경영 참여를 위한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주연대는 이번 자문계약과 함께 소액주주들의 보유주식 현황을 파악하고, 소송비용을 모집하는 등 실무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섭규 주주연대 대표는 "삼천당제약이 개발하고 있는 안과질환 바이오시밀러 '아일리아' 및 경구제제화 플랫폼 '에스패스(S-PASS)'는 경쟁사 제품들과 비교할 때 뒤떨어지지 않는 데도 회사는 그간 일부 기관을 제외한 소액주주들에게 제대로 IR을 하지 않았다"며 "특히 지난달 24일 공시한 300억원 규모의 CB 발행이 주주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결 재무제표 상 현금성자산과 기타유동금융자산이 1천100억원 이상임에도 회사는 주주가치를 훼손하는 CB를 300억원이나 발행했다"며 "연구개발비로 사용한다는 300억원의 구체적 자금사용 용도나 파이프라인에 대해 소액주주들과 소통이 전혀없다"고도 밝혔다.

주주연대는 삼천당제약이 후진적인 지배구조로 폐쇄적 가족경영을 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 삼았다. 현재 전인석 삼천당제약 대표이사는 윤대인 회장의 사위로 삼정KPMG 컨설팅 출신이다.

김 대표는 "제약회사 경험이 없는 비전문가 전 대표가 단지 오너의 사위라는 이유만으로 최고경영자(CEO)를 맡는 지배구조는 개선해야 한다"며 "전 대표의 유임을 반대하고 전문경영인 영입을 회사에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주주연대는 또한 회계장부 열람 및 등사를 요청해 회사의 현금흐름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주환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다. 김대표는 "감사 선임 안건에 3%룰이 적용되는 만큼 소액주주들이 힘을 합쳐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감사를 선임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원앤파트너스와 자문계약을 계기로 주주친화 경영에 뜻을 함께 하는 소액주주들의 뜻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앤파트너스는 지난해부터 메이슨캐피탈, 슈펙스비앤피, 이퓨쳐, 사조산업 등 소액주주연대가 결성된 상장사의 소액주주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지배구조 문제로 소액주주들의 주주가치가 훼손된 상장사의 개인투자자들이 원앤파트너스 소액주주운동 지원센터를 찾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조산업의 경우 개인투자자들이 원앤파트너스와 자문계약을 체결하고 소액주주운동을 시작하자 지난 8일 이사회를 열어 계열 골프장의 합병을 철회하기도 했다.

정병원 원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는 "압도적인 지분율을 가진 대주주에 맞서 소액주주들이 회사경영을 감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며 "주주연대가 삼천당제약 경영진의 의사결정을 감시하고 주주친화적 경영을 할 수 있도록 개선시킬 수 있는 법률 자문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연 기자(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