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연봉] 정의선, 현대차·모비스서 60억 받아…정몽구 퇴직금 포함 567억


정의선, 작년보다 15%↑…정몽구 현대차 퇴직금, 근속연수 47년 반영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부회장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서 총 60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퇴직금을 포함해 567억원을 수령했다.

16일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각각 공시한 2020년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에서 급여 30억6천200만원과 상여 9억4천600만원 등 40억800만원을 받았다. 현대모비스에서 급여 13억4천500만원과 상여 6억2천700만원 등 19억7천200만원을 받았다.

이에 정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서 총 총 59억8천만원을 수령했다. 이는 2019년에 현대차에서 34억2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17억8천700만원 등 총 51억8천900만원을 받은 것과 비교해 15.2% 상승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10월에 그룹 회장에 취임함에 따라 그룹 전체에 대한 역할과 책임이 대폭 확대됐다"며 "그룹 신사업 등 미래성장 기반 강화, 조직의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는 등 그룹 경영전반에 걸친 리더십이 지속 증대됐다"고 말했다.

또한 현대차는 정 회장의 상여와 관련해 "임원보수지급기준을 기초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 등의 사업실적, 경영진으로서의 성과 및 기여도, 대내외 경영환경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2월에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정몽구 명예회장은 현대차에서 22억7천7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17억3천400만원 등 총 40억1천1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이와 함께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에서 근속연수 47년을 반영한 527억3천800만원의 퇴직금도 수령했다. 퇴직금을 포함하면 정 명예회장이 지난해 받은 총 보수는 총 567억4천900만원에 달한다.

현대차는 "경영진 인사 및 처우규정에 따라 개별 책정된 연봉을 기준으로 퇴직기준급여액을 산정하며 퇴직기준급여액에 임원근속연수 및 지급율을 곱해 최종 퇴직급여를 산정한다"면서 "근속연수 47년을 규정에 맞춰 반영해 최종 퇴직금액인 527억3천200만원을 산출했으며, 전 임직원에게 근속에 따라 지급되는 장기근속퇴직격려금 600만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정 명예회장은 향후 현대모비스에서 추가로 퇴직금은 수령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명예회장은 오는 24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알버트 비어만 사장에게 22억7천500만원, 윤여철 부회장에게 17억7천700만원, 이상엽 전무에게 12억6천800만원, 하언태 사장에게 10억9천8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현대모비스는 박정국 대표이사에게 14억4천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