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태원 회장, 30대 그룹 총수 중 'ESG경영' 마인드 '톱'


총정보량 이재용·정의선·김승연·김범수·신동빈 순…"ESG경영 도입 앞장서야"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코로나19 이후 저탄소 경영 이념을 대변하고 있는 'ESG(환경·사회 공헌·윤리적 지배구조)경영'이 글로벌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지난 1월 국내 30대 그룹 총수 중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관심도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30대그룹 총수를 대상으로 1월 한 달간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 및 조직·정부 및 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에서 'ESG경영' 키워드가 들어간 총 포스팅 수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포스코·농협·KT·S-Oil·대우조선해양·KT&G 등 30대 그룹 총수 중 동일인이 법인인 경우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분석에서 제외했다. 동일인 가족 등이 실질적인 경영을 하고 있을 경우에는 그 수장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이번에는 총수 이름 분석 때 기존 조사와 달리 '그룹 이름'이나' 주력 계열사' 이름들도 함께 검색, 정확한 마인드를 측정하는 데 중점을 뒀다.

분석 결과 최근 ESG경영 실천을 가장 많이 강조하고 있는 총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으로 총 6천892건을 기록했다. 최 회장은 연구소가 지난해 12월 실시한 직전 9~11월 대상 조사에서 5천926건을 기록했는데 1월 한 달동안 이 수치를 넘어서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의 SK는 올해 미국 수소 사업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사 투자를 통해 친환경 수소 사업 육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최 회장은 4대 핵심 사업인 그린(Green), 바이오(Bio), 디지털(Digital), 첨단소재 중심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성과를 입증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영어의 몸이 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천237건으로 ESG경영 정보량이 두 번째로 많았다. 이 부회장의 경우 운신의 폭이 제한적인 상황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ESG경영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전사 차원 협의기구인 지속가능경영협의회를 최고재무책임자(CFO) 주관으로 격상시키면서 ESG경영에 관한 한 글로벌 1등 기업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방침이다.

ESG경영 정보량 3위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으로 2천46건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친환경'을 키워드로 오는 2040년까지 글로벌 주요시장에서 제품 전 라인업을 수소차·전기차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ESG경영 정보량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이해욱 대림산업그룹 회장 ▲장세준(코리아써키트)·최윤범(고려아연) 영풍그룹 계열사 대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소 관계자는 "세계 3대 자산 운용사중 하나인 블랙락이 기후 리스크를 외면한 기업에는 투자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ESG경영은 세계적인 흐름"이라며 "이같은 추세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더 강화될 조짐이어서 기업들은 보다 적극적인 ESG경영 도입에 앞장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태원 회장, 30대 그룹 총수 중 'ESG경영' 마인드 '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