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폴더블폰 내놓는 화웨이…고가 스마트폰 '매각설' 잠재울까


첫 인폴딩 방식 적용한 '메이트 X2' 22일 발표…업계, 몸값 띄우기용 관측도

[사진=한국화웨이]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미국 제재로 인해 스마트폰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화웨이가 차기 폴더블 스마트폰 발표 일정을 확정지었다.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 매각에 이어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인 'P'와 '메이트'의 매각설까지 흘러 나온 상황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는 배경을 두고 일각에선 몸값 높이기용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오는 22일 세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X2'를 공개한다. 이 제품은 그동안 세로 축을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고집했던 화웨이가 처음으로 내놓은 인폴딩 방식 폴더블폰으로,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 시리즈가 채택한 방식과 같다.

화웨이는 '메이트X', '메이트Xs' 등 전작에서 모두 아웃폴딩 방식을 적용했다. 한 때 자사 제품이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 시리즈보다 낫다고 강조한 적도 있었으나 화면 주름 내구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이에 결국 디스플레이 내구성, 사용 경험 등을 고려해 이번엔 인폴딩 제품을 내놓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다.

화웨이가 이번에 출시하는 '메이트X2'는 전작에 비해 베젤 두께가 얇아졌고 8인치 메인 디스플레이와 6.45인치 외부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가 채용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또 이 제품에는 최첨단 5nm 공정에서 제작한 '기린 9000' 프로세서, 4천400mAh 배터리, 10배 하이브리드 광학줌을 지원하는 5천만 화소의 쿼드(4개) 카메라 등도 적용됐다.

위청둥 화웨이 컨슈머비즈니스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메이트X2' 발표 예정일이 담긴 포스터를 웨이보에 공개하며 "'메이트X2'는 미래 스마트폰의 모습을 보여주는 새로운 폼팩터의 플래그십 폴더블폰"이라고 소개했다.

화웨이가 공개한 포스터 [사진=화웨이]

화웨이의 이같은 움직임을 두고 일각에선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들을 매각하기 위한 사전 작업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화웨이는 'P' 시리즈와 '메이트' 시리즈를 매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대상자는 상하이 지방정부의 투자회사가 이끄는 컨소시엄으로, 양측은 지난해 9월부터 매각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화웨이는 지난해 11월 중저가 브랜드 '아너'도 선전 즈신신 정보기술에 매각했다. 당시 화웨이는 '아너' 매각설에 대해 부인했으나 결국 매각을 진행시킨 바 있다. 이에 업계에선 이번에도 화웨이가 공식 성명을 내고 매각설을 부인했지만 실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 미국의 제재로 인해 부품 공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화웨이가 스마트폰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라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서도 제재 완화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화웨이 입장에서는 굳이 스마트폰 사업을 유지할 이유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어려움은 수치로도 명확하게 드러났다. 화웨이는 지난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연간으로는 14.4% 점유율로 삼성전자, 애플에 밀려 3위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안방'인 중국에서도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거머쥐었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4분기 중국 시장에서 '아너'를 포함해 총 1천880만 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4분기 3천330만 대와 비교해면 44% 급감한 수치다. 점유율도 38%에서 22%로 16%p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2019년 5월부터 본격화된 미국의 제재에도 중국인들의 애국 소비 덕에 꿋꿋이 버텨왔지만, 지난해 3분기부터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며 "샤오미 등 다른 현지 브랜드가 반사이익을 누린 데다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로 인해 타격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에 중국 현지에서도 화웨이가 스마트폰 사업 전체를 매각할 것이란 전망을 쏟아내고 있다. 업계에선 미국의 제재가 계속되는 한 스마트폰 사업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또 플래그십폰 시장에서 화웨이의 위치가 견고한 것이 아니었던 만큼 이번에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해도 화웨이 고객들이 삼성전자 폴더블폰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화웨이에 대한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화웨이가 비축한 칩셋을 모두 사용할 것으로 보이는 올해 점유율은 4%대로 급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1년 새 점유율이 10%가량 빠지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가 매각을 염두에 두고 몸값을 높이기 위해 이번에 행사를 마련한 것 같다"며 "단지 폴더블폰과 관련한 기술 우위를 드러내기 위한 움직임이 아닌, 장기간에 걸쳐 매각 작업을 염두에 두고 신제품 공개 행사를 함께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