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허위정보와의 전쟁…"트럼프·정치인도 예외 없다"


코로나19 허위정보 1천만건 삭제…가짜뉴스엔 '경고' 딱지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전 대통령을 비롯해 누구라도 페이스북 정책을 위반하면 규제 대상이다. 국가 수장이더라도 커뮤니티 규정을 면제받을 순 없다."

앨리스 버디사트리조 페이스북 프로덕트 정책팀 매니저는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페이스북 허위정보 관리 아시아태평양(APAC) 미디어 세션'에서 최근 트럼프 계정 차단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앨리스 버디사트리조 페이스북 프로덕트 정책팀 매니저는 4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허위정보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사진=페이스북]

앞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트럼프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무기한 차단했다. 트럼프가 이번 대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은 가운데, 그의 지지 세력이 미 의회의 대선 결과 확정을 막겟다며 국회의사당에 난입하는 사태가 벌어졌기 때문이다.

버디사트리조 매니저는 "페이스북을 이용해 평화로운 권력 이전을 방해하고 폭력을 유도, 미국에서 더 많은 폭력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계정을 비활성화했다"라며 "트럼프 이전에도 코로나19 허위정보를 게재한 다른 정치인의 글을 삭제한 적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 페이스북은 지난해 3~10월 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 1천200만 건을 삭제했다.

◆ 페이스북, 모든 허위정보 삭제 안한다…왜?

페이스북은 허위정보를 ▲삭제 ▲감소 ▲알림 3가지로 조치한다. 이를 위해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을 받은 세계 80개국의 파트너사와 협력해 제3자 팩트체킹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독립적인 팩트체킹 기관이 허위정보를 식별·검토하면 이에 기반해 조처를 하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모든 허위정보를 삭제하는 건 아니다.

버디사트리조 매니저는 "왜 모든 허위정보를 다 삭제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는데, 기업이 참과 거짓을 판단할 수 없는 데다 모든 정보가 100% 사실이거나 거짓일 수 없다"라며 "또 진실만 올리도록 하려면 페이스북이 세계 모든 진실을 다 알아야 하는데 이는 불가능하고, 유머와 풍자도 설 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페이스북은 대중을 속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조작한 정보가 아니라면 배포·확산을 줄이고, 다른 이용자에게 허위정보임을 알리는 방향으로 자정한다는 방침이다.

예컨대 허위정보는 물론, 이를 반복적으로 공유하는 페이지와 도메인의 노출을 줄이고 수익 창출 및 광고 기능을 제한한다. 또 이들 정보에 경고 라벨을 표시, 이용자가 자체적으로 거를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엔 첫 게재 후 90일 이상 지난 기사를 공유할 때 이를 알려주는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이용자가 오래전 뉴스를 최신 기사로 오해하지 않게 한다는 방침이다.

페이스북은 이용자에게 허위정보임을 알려주는 다양한 기능을 운영 중이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스북은 지난해 '코로나19 정보센터' 문을 열기도 했다. 보건당국이나 세계무역기구(WTO)가 제공하는 공식 정보를 기본 화면 상단에 띄우는 서비스로, 약 1년간 20억 명이 넘는 이용자가 센터에 접속했다. 또 지난해 3~10월 코로나19 허위정보가 포함된 콘텐츠 1억6천700만 개에 경고 라벨을 붙였다.

버디사트리조 매니저는 "페이스북은 신뢰할 수 있는 정보 제공과 허위정보 제거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라며 "이를 위해 인공지능(AI)과 인간 팩트체커가 활약하고 있지만 모든 콘텐츠를 100% 조회하고 확인하는 게 실질적으론 힘든 만큼, 이용자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