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핵심은 '데이터'…과기정통부, 올해 사업 닻 올렸다


NIA, K-DATA 등 산하기관 주축…데이터 활용 기반 마련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디지털 뉴딜' 정책 기조로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8일 과기정통부는 온라인으로 진행한 '디지털 뉴딜 사업 설명회'에서 올해 디지털 뉴딜 중점 추진 방향을 공개했다.

이상국 과기정통부 디지털뉴딜지원팀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기점으로 우리 사회, 경제는 '뉴노멀(새 표준)' 시대로 접어들 것"이라며 "비대면 확산, 각종 재난의 일상화, 글로벌 벨류체인 등 부문에서 기존에는 분업 기반의 효율화에 중점을 뒀다면 앞으로는 리스크를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커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대내외적인 환경 변화에서 우리가 능동적으로 가야할 길을 개척하겠다는 취지로 한국판 뉴딜 정책이 나오게 됐다"고 정책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캡처]

정부는 디지털 뉴딜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국비 44조원, 민간·지방 예산을 포함해 총 58조원이 투자한다. 일자리 90만개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4대 분야 12개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 정책 기조가 처음 발표된 바 있다.

특히 올해 '데이터 구축, 개발, 활용' 분야에서 4가지 사업을 진행한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등이 주축이 된다.

◆ NIA, 데이터 활용을 위한 플랫폼 등 기반 마련

NIA는 각 산업별로 빅데이터를 생산, 구축, 유통·거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및 네트워크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

올해 안에 150억원을 들여 30개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에 구축한 16개 빅데이터 플랫폼에 데이터를 확충하기 위한 차원이다. 가명정보를 결합·지원을 위해 관련 컨설팅도 실시한다.

빅데이터 센터는 사업 공모 방식으로, 가명정보 관련 컨설팅은 조달발주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두 가지 부문 모두 오는 3월부터 본격 시작된다.

고윤석 NIA 지능데이터본부장은 "현재까지는 원유가 모든 산업의 동력이었다면 앞으로는 데이터가 모든 사업의 동력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대량의, 유용한, 활용 가능한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미래 국가 경쟁력의 중요 요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NIA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도 실시한다.

고윤석 본부장은 "모든 산업에서 AI가 중요 키워드가 되고 있다"면서 "이를 학습시킬 수 있는 데이터가 국가적으로 마련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NIA는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AI 허브를 통한 데이터 활용 기반 조성, 크라우드소싱 적용으로 일자리 창출 등 세 가지 주요 사업을 올해 진행한다. 소요되는 예산은 2천925억원이다.

고 본부장은 "AI 허브를 통해 기업, 학계에서 데이터를 보다 쉽게 획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며 "AI 데이터 활용 체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AI 학습용 데이터는 올해 150종 구축을 목표로 한다.

◆ K-DATA, 데이터 활용-사업화 지원

K-DATA는 국내 데이터 혁신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 육성할 계획이다. 지난해 12개에서 올해 25개로 지원 기업 개수를 늘린다.

예산은 25억5천만원으로, 진행기간은 오는 10월까지다. 데이터 활용 관련 서비스, 사업 모델 등을 보유한 창업 7년 이내의 기업이 참여 대상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개발·고도화 지원, 데이터 사업 특화 지원 프로그램, 후속지원과 네트워킹 등이 마련된다.

이종서 K-DATA 데이터산업본부장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데모데이 등을 주기적으로 개최한다"며 "이를 통해 육성한 기업들이 대내외적으로 알려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활용이 필요한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돕는 것이 목적이다. 바우처 형식으로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가공할 수 있도록 비용을 지원하는 식이다.

기업들이 신규 제품,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구매해야 하는 경우 1건당 최대 1천800만원이 지원된다. 가공데이터의 경우 1건당 최대 7천만원이다.

노재수 K-DATA 데이터활용본부 팀장은 "K-DATA, 데이터 공급 기업, 데이터 활용 수요 기업 등 3자 협약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라며 "각 수요 기업들에게 관련 교육 컨설팅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