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강욱, 채널A 기자 관련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 불구속 기소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최 대표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4월 자신의 SNS에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A 기자 발언 요지'라는 제목의 글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해당 글에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산 이사장에게 돈을 건네줬다고 하고 노무현재단도 압수수색을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최 대표의 글에 대해 "녹취록 등을 보면 이런 내용은 전혀 없다"며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치 공작이자 이 전 기자에 대한 인격 살인"이라고 지적하며 고발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강욱, 채널A 기자 관련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 불구속 기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