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첨단 장애보조기기 상용화 위해 과기부-보훈처 맞손


출연연 개발 원천기술 임상, 인증, 보험수가 마련 등 지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장애인 재활·보조 기술들의 상용화를 위해 국가보훈처가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보훈처와 함께 28일 오후 2시에 경기도 수원 보훈처재활 훈련센터에서 ‘국가보훈-과학기술 정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보훈처는 장애인용 첨단 의료보조기기들의 수요처로서 과기정통부 산하 연구소들이 개발한 기술들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중앙보훈병원 등을 활용한 임상 및 의료기기 인증, 보험수가 마련 및 공급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상이 유공자를 위한 기술개발을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보철구(로봇의족 등 첨단 팔의지, 다리의지, 보조기) 관련 연구개발 품목 다양화, R&D 협력 개발 등을 추진한다.

정부출연연구기관들이 개발한 다양한 장애인 보조기기들 [출처=과기정통부]
정부출연연구기관들이 개발한 다양한 장애인 보조기기들 [출처=과기정통부]

양 기관은 우선 상용화 협력 추진 대상 기술로 한국기계연구원의 스마트로봇의족을 시작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인공망막장치(KIST), 하반신 장애 보조기 ‘워크 온 슈트’(KAIST),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 생성기술(ETRI) 등 총 26종(팔의지3, 다리의지4, 보조기5, 특수보철구4, 기타 10)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28일 협약식에서는 국가유공자 5명에게 한국기계연구원과 보훈공단이 기업과 함께 개발한 스마트 로봇의족을 국내 최초로 국가의 이름으로 지급하는 전달식도 열릴 예정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가유공자분들을 비롯한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에 과학기술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국가보훈처와 함께 이번 기회를 통해 보훈정책에 첨단 과학기술이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첨단 장애보조기기 상용화 위해 과기부-보훈처 맞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