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이노텍, 지난해 영업익 6810억원…코로나19 속 '사상 최대'


지난해 4분기에만 영업익 3423억원…전년比 37.9%↑

LG이노텍은 지난해 4분기 매출 3조8천428억 원, 영업이익 3천423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지난해 4분기 매출 3조8천428억 원, 영업이익 3천423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LG이노텍]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이노텍이 지난해 시장이 전망했던 대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이노텍은 지난해 4분기 매출 3조8천428억 원, 영업이익 3천423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32.3%, 영업이익은 37.9% 늘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각각 73.4%, 215.9%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매출은 전년보다 19.6% 증가한 9조5천418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2.9% 늘어난 6천810억 원을 거뒀다.

이는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성적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이노텍의 실적 전망치는 4분기 영업이익 3천333억 원, 연간 영업이익 6천23억 원이다.

또 LG이노텍은 분기는 물론 연간 영업이익·매출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카메라·3D센싱모듈 등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과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 등을 생산하는 기판소재사업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지난해 4분기 광학솔루션사업은 전년보다 36% 증가한 3조56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고객사 신모델 공급 확대 및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증가한 결과다. 연간 매출은 6조7천788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9% 늘었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3천39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5G 통신용 반도체기판 공급 확대와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용 칩온필름(COF), 포토마스크 등의 견조한 판매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간 매출은 1조2천44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5% 증가했다.

전장부품사업은 지난해 4분기 3천42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4% 증가한 수치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 회복세에 따른 수요 증가와 신규 프로젝트 양산으로 실적이 증가했다. 특히 모터, 조명모듈, 전기차용 파워모듈에서 고른 실적 증가세를 보이며 매출 확대를 이끌었다. 연간 매출은 1조1천873억 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 센싱모듈 등 고성능 제품이 실적을 견인했고, 5G 통신용 반도체·디스플레이용 기판과 차량용 모터, 조명·파워모듈 등 전장부품이 견조한 성장을 이어가며 실적 증가를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이노텍, 지난해 영업익 6810억원…코로나19 속 '사상 최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