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갤럭시S21, 국내서 '갤럭시S20' 연간 판매량 넘어설까


전작 대비 40% 늘어난 240만대 전망…이른 출시·낮은 출고가 등이 수요 이끌 듯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은 약 24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정소희 기자]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은 약 24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작보다 판매량이 40%가량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은 약 24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 대비 40% 정도 늘어난 수준이다.

갤럭시S21은 예년 대비 한 달가량 빠른 출시, 전작 대비 낮게 책정된 출고가, 이통사들의 5G 가입자수 확보를 위한 지원금 인상 공세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전작 갤럭시S20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가격 및 품질 이슈 등으로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일주일간의 사전예약 기간만을 놓고 봤을 때 이통사 채널을 통한 예약 판매량은 전작 대비 큰 차이가 나지는 않았다. 반면 자급제 예약 판매량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확산된 국내 시장의 알뜰폰과 자급제 조합의 인기가 지난 아이폰12에 이어 갤럭시S21의 판매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21은 예년 대비 한 달가량 빠른 출시, 전작 대비 낮게 책정된 출고가, 이통사들의 5G 가입자수 확보를 위한 지원금 인상 공세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갤럭시S21은 예년 대비 한 달가량 빠른 출시, 전작 대비 낮게 책정된 출고가, 이통사들의 5G 가입자수 확보를 위한 지원금 인상 공세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모델별로는 그동안 갤럭시 노트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던 펜 기능을 제공하는 울트라 모델의 판매 비중이 초반에는 높을 것으로 보이며, 점차 일반 모델의 판매 비중이 높아지는 양상을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두 자릿수 성장이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LG전자의 사업 구조조정 검토 소식까지 알려지며 국내 양강인 삼성과 애플의 국내 판매가 전년 대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삼성은 연초 갤럭시S21에 이어 향후 다양한 가격대의 폴더블폰 라인업 강화 전략 등을 통해 추가 점유율 확대는 물론 수익성 제고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갤럭시S21, 국내서 '갤럭시S20' 연간 판매량 넘어설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