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헬로비전, '동네가게 함께가게'…골목상권 '응원'


연간 1천여곳 이상 전국 소상공인 가게 지역채널 방송과 광고 통해 알려

동네가게 함께가게 캠페인 영상 방송 화면. 대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 장사 철학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헬로비전]
동네가게 함께가게 캠페인 영상 방송 화면. 대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 장사 철학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헬로비전]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LG헬로비전 지역채널이 골목 경제를 움직이는 우리 동네 가게들을 응원한다.

LG헬로비전(대표 송구영)은 케이블TV 방송을 통해 골목 경제를 혁신할 소상공인 가게를 소개하는 연중 캠페인 '동네가게 함께가게'를 시작한다고 25일 발표했다.

LG헬로비전은 골목상권 소상공인을 지역 균형 발전을 이끌 주인공으로 보고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특히,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1년 이상 이어지면서 경제적 손실을 크게 겪고 있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캠페인은 케이블TV 지역채널을 중심으로 연간 1천여곳 이상의 소상공인 가게를 소개하는 것이 핵심이다. 2분 분량 방송 영상과 30초 분량의 광고 영상을 제작해 지역채널과 SNS를 통해 송출한다.

LG헬로비전과 소상공인진흥공단은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소개할 업체를 선정한다. 올해 테마는 전통시장, 스타트업, 재창업, 백년가게 등이다.

LG헬로비전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방문객이 줄어들어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전통시장을 먼저 조명한다. 식당, 카페, 특산물 판매점 등 특색 있는 가게들을 소개한다. 소상공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시청자들에게 전통시장의 다채로운 매력을 알려 코로나19 이후의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기반 스타트업, 재창업 소상공인 등으로도 캠페인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지역 혁신성장의 마중물이 될 스타트업을 소개해 우리 지역 미래 성장 동력을 알리고, 실패를 딛고 다시 일어선 자영업자들의 이야기를 조명해 열정과 도전의 가치를 전달한다.

지역 고유의 색을 오랫동안 유지해온 '백년가게'도 소개한다. '백년가게'는 30년 이상의 오랜 기간 동안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가게다. 동네 가게를 지역의 명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한 성공 스토리에 초점을 맞춘다.

캠페인 영상의 가장 큰 특징은 '휴먼 다큐멘터리' 요소를 곳곳에 녹여냈다는 점이다. 시청자들이 가게와 상품은 물론, 우리 동네 가게 사장님들이 장사를 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와 장사 철학 등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헬로비전은 '동네가게 함께가게' 캠페인을 지속 다각화할 계획이다. 매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비대면 판로 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한 지원 사업도 검토 중이다.

박은정 LG헬로비전 미디어사업담당(상무)는 "지역경제를 움직이는 것은 결국 골목상권의 동네 가게 사장님들"이라며 "이들을 응원하고, 각각의 골목상권이 고유의 색을 지닌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헬로비전, '동네가게 함께가게'…골목상권 '응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