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50만원 '훌쩍'…눈에 불 켠 방통위


이통 3사 5G 신규 가입자 유치 경쟁…유통점 불법 보조금 경쟁까지 번질 우려

 [사진=아이뉴스24DB]
[사진=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삼성전자 5세대통신(5G) 신규 스마트폰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KT에 이어 SK텔레콤이 최대 50만원으로 상향하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자칫 불법보조금 지급으로 번질까 우려하고 있다.

20일 김재철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정책국장은 "공시지원금 상향을 통한 경쟁은 이용자들에 좋은 일"이라면서도, 불법 보조금 경쟁으로 번질 우려에 대해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시지원금을 통한 경쟁은 환영한다는 입장이나, 자칫 유통점 불법 보조금 경쟁으로 치달을 수 있기에 적극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사전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방통위의 모니터링 강화는 20일 SK텔레콤은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기존 17만원에서 최대 50만원으로 상향했기 때문.

앞서 사전예약 첫날인 지난 15일 LG유플러스가 해당 단말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예고하자, 이튿날 KT도 기존 최대 24만원이었던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상향 책정하며 경쟁에 불이 붙었다. 상황을 관전하던 SK텔레콤 역시 이 경쟁에 뛰어든 셈이다.

SK텔레콤이 이날 공개한 갤럭시 S21 공시지원금 규모는 ▲5GX 플래티넘 요금제 50만원 ▲5GX 프라임 요금제 45만원 ▲5GX 스탠다드 요금제 35만6천원 ▲슬림 요금제 27만원 ▲0틴 5G 요금제 22만5천원 등으로 최대 33만원 상향됐다.

SK텔레콤은 "고객 선택권을 보장하고 공시 지원금 할인 혜택을 희망하는 고객 요구를 고려해 공시지원금을 상향 조정해 예고했다"며 "다만 예고된 지원금은 출시일인 22일에 최종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갤럭시S21' 공시지원금 50만원 '훌쩍'…눈에 불 켠 방통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