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免 시장서도 통했다…무신사DF 매출 200% '쑥'


해외 구매자 위한 차별화 상품 기획·마케팅 협력 시너지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면세 시장 공략에 나선 무신사가 가시적 성과를 도출해내며 성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무신사는 무신사DF가 지난해 하반기에만 200% 이상 성장했다고 19일 밝혔다.

무신사DF는 면세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있는 브랜드를 선정해 동반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 2월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점에 입점해 오픈 1주년을 앞두고 있다. 현재 커버낫, 앤더슨벨, 스테레오바이널즈는 단독 매장으로 운영하고, 디스이즈네버댓을 포함한 13개 브랜드는 편집숍 형태로 선보이고 있다.

무신사DF가 지속적 성장세를 보이며 순항하고 있다. 사진은 동대문 무신사DF 매장 전경. [사진=무신사]
무신사DF가 지속적 성장세를 보이며 순항하고 있다. 사진은 동대문 무신사DF 매장 전경. [사진=무신사]

무신사DF는 개장 이후 코로나 19로 관광객이 급감해 어려운 시기를 맞았다. 하지만 하반기에 접어들어 커버낫, 마하그리드, 디스이즈네버댓 등 국내 인기 브랜드에 대한 해외 구매자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월평균 매출이 상반기 대비 200% 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커버낫은 12월 한 달 동안 35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눈에 띄는 신장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성과는 국내 브랜드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해외 구매자의 니즈를 고려한 무신사DF의 차별화된 상품 구성 능력과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이 이끌었다. 또 패션 브랜드에 최적화된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점의 적극적인 고객 유치 활동과 마케팅 협력도 힘을 보탰다.

무신사DF 관계자는 "2021년에는 역량 있는 브랜드를 발굴해 신규 입점을 추진할 것"이라며 "인기 상품의 재고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상품 공급에 대한 파이프라인을 강화해 상승 곡선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