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공 데이터·자원 등 54억원 투입 '공공혁신플랫폼' 구축



민간의 혁신 서비스 창출 지원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공공데이터와 자원을 활용해 해양수산부의 수출입 물류 데이터 공유, 대구 친환경 모빌리티 통합, 제주 화장품 소재 관리 등 공공혁신플랫폼이 구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민간의 혁신 서비스 창출을 위한 공공혁신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고 14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 현판 [/사진=과기정통부]

공공혁신플랫폼 구축 사업은 기존 정보화 사업과 달리, 공공 데이터, 자원 등을 민간과 공유하는 플랫폼을 기획·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민간에서 혁신적인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구축하는 3개 플랫폼은 지난해 우수 기획과제로 선정된 해양수산부 '수출입 물류 공공·민간 데이터 공유 플랫폼'과 대구광역시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 통합 플랫폼', 제주 '화장품 소재 개방 플랫폼'으로 올해 총 54억원이 투입된다.

해양수산부는 해상물류 주체별로 각각 관리되던 항만의 공공·민간 수출입 물류 데이터를 통합·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운항정보 실시간 공유를 통한 선사와 항만 간 운영 최적화, 위험화물 정보 통합관리 등 스마트 해상물류 체계를 마련하고, 해상물류 스타트업에 대하여 기술개발 수요 공유, 기술·인력 연결 등 창업 지원으로 민간 서비스 창출 활성화를 유도한다.

대구광역시는 전기차, 전동킥보드, 공유자전거, 대중교통 등을 아우르는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친환경 이동수단의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지역화폐와 연계하는 등 대구시민의 편리한 모빌리티 이용을 지원하며, 전기차 충전사업 창업, 공유 킥보드 주차를 위한 유휴공간 연계, 신규 이동수단 보험 등 다양한 민간 서비스 창출을 지원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청정 자원을 활용한 화장품 소재에 대해 생산 전주기를 관리하고 맞춤 화장품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원물·소재·완제품의 단계별 이력정보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하여 화장품 인증 절차를 간소화하며, 안정성 정보도 제공한다. 아울러, 맞춤형 화장품 소비자와 조제관리사간 연결, 공공 생산 시설 공유 등으로 화장품 산업 성장과 제조 생태계 강화를 지원한다.

한편, 지난해 구축된 국가 인재개발 지능형 공개 플랫폼(인사혁신처), 디지털 우정물류 공유 플랫폼(우정사업본부)에 대해서는 이들 플랫폼을 활용한 민간 혁신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실증사업(2건, 5억원)을 추진할 예정으로, 다양한 사업모델이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공혁신플랫폼 사업을 통해 여러 주체별로 나뉘어 관리되던 공공 정보를 통합하여 편리하게 제공하는 등 공공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동시에, 공공의 정보·자원과 민간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결합하여 창업과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활발히 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공혁신플랫폼을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협업하는 새로운 국가 디지털 전환 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