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사업 힘준 구광모의 '뉴 LG'…전장사업 '삼각편대' 완성


마그나와 손잡고 전기차 부품 합작법인 설립…내년 7월 출범 예정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전장사업 강화에 적극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사진=LG그룹]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전장사업 강화에 적극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취임 후 오스트리아 차량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기업인 ZKW 인수를 마무리 지은 데 이어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업체인 캐나다 마그나 인터내셔널(마그나)와 손잡고 전기차 부품 합작법인 설립에 나선다.

이로써 LG전자는 전장사업에서 인포테인먼트, 램프, 파워트레인 등 '삼각 편대'를 완성하게 됐다.

LG전자는 23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VS사업본부 내 그린사업 일부를 물적분할, 합작법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을 설립하기로 의결했다. LG전자가 물적분할을 통해 신설회사를 설립하고, 이중 지분 49%를 마그나가 인수하게 된다. 인수금액은 4억5천300만 달러(약 5천16억 원)다.

분할되는 그린사업 일부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차량 충전기, 구동시스템(모터, 인버터, 감속기가 모듈화된 제품) 등이다. 내년 3월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과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면 합작법인은 7월경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LG전자와 마그나는 자동차 전동화 트렌드 확산 속 규모의 경제를 누릴 수 있는 대량생산체제를 조기에 갖추고 사업경쟁력과 성장잠재력을 높여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합작법인은 마그나는 물론 마그나의 고객사로부터 신규 수주를 통해 조기에 대량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전 세계 친환경 자동차 시장 규모는 올해 1천330만 대에서 2025년 5천660만 대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LG전자는 이번 물적분할을 통해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 합작법인이 독립적이고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함으로써 성장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전자는 23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VS사업본부 내 그린사업 일부를 물적분할, 합작법인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을 설립하기로 의결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자동차 부품 사업에서 VS사업본부(인포테인먼트 중심), ZKW(램프), LG 마그나 이파워트레인(파워트레인) 등 3개 축을 구축하게 됐다.

LG전자는 전장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키우기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 지난 2013년 VS사업본부(당시 VC사업본부)를 신설한 뒤 사업 확장에 속도를 냈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ZKW를 1조4천억 원에 인수한 바 있다. 이는 LG그룹 내 역대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이다. ZKW는 전장 사업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지난해 전장 부품 특허와 관련해 오스트리아에서 1위, 유럽에서 4위를 차지했다.

ZKW는 고휘도 LED 주간주행 램프, 레이저 헤드램프와 같은 차세대 광원을 탑재한 프리미엄 헤드램프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BMW, 벤츠, 아우디, 포르쉐 등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에 프리미엄 헤드램프를 공급하고 있다. 생산량 기준으로는 프리미엄 헤드램프 시장에서 세계 5위권에 있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LG전자는 3분기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전년 대비 2.2%포인트 증가한 19.2%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는 모습이다. 디스플레이 오디오 및 내비게이션(AV/AVN) 점유율은 6.8%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무한한 가능성과 성장 기회를 가진 전동화 부품 사업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과감하면서 최선의 선택을 내렸다"며 "합작법인은 LG전자의 뛰어난 제조기술력과 마그나의 풍부한 경험,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다가올 전기차 시대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물론 양사 모두 자동차 부품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