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넷티플랫폼-나무기술, 클라우드 사업 '맞손'


양사 제품·서비스 결합 등…"고객 비즈니스 현대화 지원할 것"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메타넷티플랫폼은 클라우드 기업 나무기술과 클라우드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나무기술의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와 메타넷티플랫폼의 엔드투엔드(E2E) 클라우드 서비스를 융합해 대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공동 영업을 전개한다. 서비스형 플랫폼(PaaS)-서비스형 인프라(IaaS) 기술 교류 등 부문도 협력할 예정이다.

칵테일 클라우드는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하는 쿠버네티스 기반 플랫폼이다. 기업들은 이를 통해 기존 온프레미스에서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와 같은 환경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쉽게 옮길 수 있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왼쪽)와 이건전 메타넷티플랫폼 대표 [사진=메타넷티플랫폼]

메타넷티플랫폼은 IaaS뿐 아니라 데이터 클라우드, 클라우드 기반 앱 개발까지 IT 전 영역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한다. 컨설팅과 관리·마이그레이션 서비스를 토대로 나무기술과 함께 고객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최적화 등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건전 메타넷티플랫폼 대표는 "컨테이너 중심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프라 구축은 고객 비즈니스 현대화를 위한 필수 요건"이라며 "두 회사의 강점을 잘 결합해 고객의 디지털 전환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함께 클라우드 기술을 통한 고객 혁신 사례를 만들고 비즈니스 중심의 혁신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