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창업자 "글로벌 IP 명가로 성장"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시상식'서 보관문화훈장 수훈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대표(오른쪽)의 모습. [사진=스마일게이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비전제시최고책임자(CVO) 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이사장이 스마일게이트를 전세계적인 글로벌 'IP(지식재산권) 명가'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권혁빈 CVO는 8일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시상식에서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한 뒤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게임 산업에서 보관문화훈장 수훈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 CVO는 "이번 훈장은 제 개인의 영광일 뿐 아니라, 게임이 '대한민국 문화 콘텐츠 산업의 중추'로 당당하게 성장하고, 수출 콘텐츠 효자 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열정을 바쳐 게임을 만들어 온 대한민국 모든 게임인들에게 주어지는 응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훈과 함께 게임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며 "빌보드 및 아카데미상에서 한국 문화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이 이루어낸 위대한 성과를 이어받아, 이제 게임에서 최고의 영예인 고티(GOTY) 최다 수상에 도전해 스마일게이트가 전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IP 명가로 성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세계가 대한민국 게임 산업을 주목할 수 있도록 스마일게이트가 앞장서겠다는 각오다.

권 CVO는 지난 2002년 스마일게이트를 설립해 1인칭 슈팅게임 '크로스파이어'를 직접 개발했다. 이후 크로스파이어는 2008년 중국 시장을 비롯해 전세계 80여개국에 진출, 10억명의 누적 회원 수를 보유한 글로벌 메가 히트작으로 성장했다.

크로스파이어는 특히 드라마, 영화 등으로의 IP 확장 전략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 올해 7월 중국에서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천월화선'이 방송돼 약 18억 조회수를 기록하며 중국 텐센트 비디오 인기 순위 2위에 등극했다. 또 미국 할리우드의 오리지널 필름, 소니 픽쳐스 등과 영화 제작·배급 계약을 체결해 크로스파이어를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문체부는 크로스파이어가 게임을 넘어 새로운 글로벌 문화 콘텐츠로 성장했고,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IP 다각화 사업을 선도하는 등 산업과 문화 예술의 발전에 공헌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서태건 WCG 대표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서태건 대표는 최근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인 WCG에 재직하면서 WCG를 비대면 e스포츠 행사로 성공적으로 개최해 대한민국 e스포츠 문화 콘텐츠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