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관계 회복, 스가 정권 내 이뤄져야…수출 규제 현 상황 유지될 듯"


대한상의, 한일 통상관계 전망·대응방안 논의…"日도 관계 개선 원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 9월 부임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재임기간 동안 한국과 일본의 관계 회복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실용주의자인 스가 총리가 양국 경제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 만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도를 높이기 보다 당분간 현재 상황을 유지 및 관리할 것이란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으로 26일 '제6회 대한상의 통상 포럼'을 개최해 스가 집권기에서의 한일 통상관계 전망과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발제자로 나선 법무법인 율촌 정동수 고문은 "일본 정부도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성공적인 도쿄올림픽 개최 등 해결해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며 "이를 위해 일본도 한일관계 개선을 원하고 있어 양국관계 개선의 여지가 존재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정 고문은 스가 정부도 한일관계를 징용공 배상문제, 일본 정부에 대한 WTO 제소문제 해결 등과 결부시키고 있어 단기간에 양국이 타협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정 고문은 "만약 2차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감행된다면 첨단소재, 소재가공, 센서 등 상대적 비민감 전략물자 또는 대일본 수입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및 평판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정밀화학원료와 같은 기초소재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왼쪽 다섯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규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일본 제조업이 갈라파고스화 현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의 대일본 무역역조가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갈라파고스화 현상은 일본이 국내 소비자의 수요에 대응해 과잉기술, 과잉품질 추구에 따른 결과로, 가격경쟁력 저하로 인한 세계시장 점유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을 말한다. 일본의 2차 전지 재료 분야가 갈라파고스화 현상 대표적 사례로, 이 분야에서 일본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014년 41.9%에서 2016년 29.0%, 2018년 27.7%로 점차 줄어들었다.

또 김 위원은 대일 무역수지 적자 60% 이상은 소재·부품에서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대일 수입의존도는 지난해 1~6월 기준 포토레지스트 92.3%, 불화수소 44.6%,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93.0%에서 올해 10월 기준 포토레지스트 82.5%, 불화수소 12.4%,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94.8%로 변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은 "한국 수출 시 기존 포괄허가(3년간 유효)에서 개별허가로 전환하는 규제조치를 시행한 지 1년5개월이 지났다"며 "그 동안 수출규제 3대 품목 중 불화수소를 제외하면 대일본 수입의존도는 여전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대한상의 통상포럼 참석자들은 새롭게 출범한 스가 정부는 실용적이고 안정적 대외관계를 지향하는 점에서 그 동안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던 한일관계도 전환의 계기를 맞을 수 있다는 데에 공감했다.

다만 스가 정부도 아베 정부와 마찬가지로 한국에서 먼저 일본의 요구를 수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타협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변수가 많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하지만 일본도 한국 관광객 급감, 일본 부품·소재 기업의 대한국 수출 타격 등 역풍을 맞고 있어 관계 개선의 목소리가 높아 지금이 양국관계 개선 적기라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한일 통상관계 개선방안으로 ▲관광객 등 민간 교류 활성화 ▲한일 기업인간 출입국 제한 완화 ▲정치권의 비공식적 협의와 우호적 분위기 조성 등이 제시됐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한일 통상관계가 1년 반 가까이 경직되면서 불확실성에 따른 우리기업의 경영애로도 그만큼 가중돼 왔다"며 "한국과 일본 공동 번영의 가치 추구를 목표로 양국 정부가 전향적 태도로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