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코로나19 확진자 800명? 믿지마세요"


인터넷 이용자·사업자 가짜뉴스 유통방지 노력 촉구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유통방지 노력을 촉구했다.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유통 방지를 위해 인터넷 이용자와 사업자의 자정 노력을 촉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코로나19 현황(18일 23시 기준) 국내 확진자 852명'이라는 지라시가 퍼져 논란이 된 바 있다.

20일 방통심의위는 "최근 일부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공식 발표하지 않은 내용이 공식 발표 형식으로 유통돼 국민 불안감과 공포심을 조장하고 있다"며 "정확한 정보를 위해 코로나19 관련 공식 홈페이지와 언론보도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관련 사회혼란 야기 정보는 단지 인터넷 상의 잘못된 정보로 그치지 않고, 국가 방역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민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시킬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방통심의위는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199건의 시정요구를 의결했다. 주요 사례는 방통심의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