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선승리후에도 대중 강경노선 유지 필요"


폴 크루그먼 강조…관세보다 산업정책에 초점 맞춰야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면 현재의 대중 강경노선을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로이터 등의 주요외신들의 따르면 폴 크루그먼 노벨경제학 수상자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하더라도 중국에 대한 강경노선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중 강경노선을 유지하되 초점을 관세전쟁이 아닌 산업정책에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폴 크루그먼 뉴욕 시립대 교수는 미국과 중국관계에 대해 "미중관계는 복잡하며 미국이 매우 손해를 보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후보가 당선 후에도 대중강경노선을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는 이 때문에 바이든 후보가 중국과 대결구도속에 핵심을 관세보다 산업정책에 놓고 다른 국가들과 손을 잡아 중국을 압박하는 차별화 한 접근 방법을 채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폴 크루그먼은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가 당선되면 미중관계는 생각 이상으로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그는 어느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문제는 계속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여파로 단기간에는 불확실성이 높아서 고용상황이 악화돼 장기적인 성장정체에 빠질 것으로 봤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