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네오펙트 관계사 와이브레인, 신경조절기술 임상1상 완료


임상2상 준비 중…내년말 기술특례 통해 코스닥 상장 목표

[아이뉴스24 류은혁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 업체 네오펙트의 관계사 와이브레인이 신경조절 기술에 대한 임상1상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임상1상을 완료한 기술은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미주신경에 전기자극을 가해 강한 외부 스트레스 자극이 있는 경우에도 과도한 신체 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뇌 상태를 유도할 수 있는 신기술이다.

와이브레인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와 진행한 신경기능조절 기술의 단기 효과 및 안전성에 대한 임상1상을 통해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을 선택적으로 조절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관계 기관들과 호흡장애 개선을 목표로 임상2상을 준비 중이다.

와이브레인은 전자약 개발 전문기업이다. 미세 전기자극으로 뇌 기능을 조절해 신경정신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우울증 치료기기 '마인드'(MINDD)를 개발했으며 치매, 편두통, 조현병, 불면증 등 다양한 임상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네오펙트가 지분 2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전자약은 약물 대신 전류, 자기장 등 전기적 신호로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치료가 필요한 특정 세포나 신경을 선택적으로 자극할 수 있어 기존 합성의약품이나 수술이 야기하는 부작용을 최소화한다.

지난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미국 전자약 헬스케어 기업 일렉트로코어(electroCore)의 미주신경 조절 기술을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허가를 승인했다. 호흡 곤란을 겪는 급성 코로나19 환자들에게 기존 약물이 듣지 않을 때 환자들의 기도 수축을 억제해 호흡장애를 개선할 수 있다.

와이브레인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위 신경 자극을 통한 비만 치료, 수면 무호흡증 치료, 코로나19 등 다양한 질병치료에 전자약이 폭넓게 사용되고 있고 일렉트로코어는 동 분야 최초로 코로나19 증상 개선을 위한 FDA의 긴급사용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내 일차적으로 호흡장애 개선을 위한 임상2상을 진행하기 위해 현재 관계기관들과 협의 중이고, 임상2상에서 호흡장애 개선 및 코로나19 치료 도입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이라며 "내년 말을 목표로 기술특례를 통한 코스닥 상장 준비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류은혁 기자 ehryu@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네오펙트 관계사 와이브레인, 신경조절기술 임상1상 완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