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서울 송파구 '카카오T바이크'로 달려요"


송파구 전체로 서비스 확대…2세대 바이크로 승차감↑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송파구 위례동과 복정역, 장지역 등 일부 지역에서 제공되던 '카카오T바이크' 서비스 지역을 송파구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송파구는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에 익숙한 2030세대의 거주 비율이 30%에 달한다. 여기에 잠실역을 중심으로 복합 쇼핑몰, 놀이동산, 공원 등 여가 인프라가 풍부해 레저 목적의 이용 수요도 높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 송파 전 지역으로 '카카오T바이크'를 확대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송파구에서는 2세대 카카오T바이크를 만날 수 있다. 기존 모델 대비 체인, 안장, 타이어의 내구성이 강화돼 안정적인 승차감을 제공한다. 잠금장치의 GPS 수신 감도도 향상돼 GPS 신호가 잘 닿지 않는 큰 기둥 뒤, 고층건물 사이에서도 바이크를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배터리 용량도 기존 모델 대비 약 30% 늘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오는 9월 24일까지 기본요금(1천500원) 무료 이벤트를 진행한다. 송파구 내 신규 서비스 지역에서 카카오T바이크 대여 시 최초 1회에 한해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T바이크는 출시 1년 5개월 만에 성남시, 인천 연수구, 전주시, 서울 송파구 등 전국 4천여 대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용자 수요와 각 지역의 교통 인프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서비스 지역과 운영 규모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 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