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문대통령 “의료계 위법한 실력 행사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서 강력 경고…"공공의료 확충은 우리가 가야할 방향"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의료계의 위법한 실력 행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이같이 경고하면서 ”집단행동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의료계의 위법한 실력행사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공공의료의 확충은 우리 사회가 가야할 방향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하고 ”의료인들도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제 전공의들이 중환자실 확보, 선별진료소 운영과 확진자 치료 등 코로나 진료 필수 업무에 협조하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 우선 합심하고, 상황이 안정된 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내민 정부의 손을 잡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서도 ”지금 우리는 새로운 고비를 맞고 있다“며 ”특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 국가의 방역 체계에 도전하며 방역을 노골적으로 방해하거나 협조를 거부하는 행위들이 코로나 확산의 온상이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하고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이다. 행정명령을 거부하며 방역에 비협조하거나 무단이탈 등 개인 일탈행위 또한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그와 같은 엄청난 피해를 입히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 안전과 공공의 안녕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서 공권력의 엄정함을 분명하게 세우겠다“고 거듭 천명했다.

◇참석자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유연상 경호처장,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이기헌 시민참여․류근혁 사회정책․유대영 자치발전․하동수 국토교통비서관, 강건작 국가위기관리센터장, (후열)김제남 시민사회․김외숙 인사․황덕순 일자리․이호승 경제수석,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박복영 경제보좌관,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강민석 대변인, 윤재관 부대변인 등.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문대통령 “의료계 위법한 실력 행사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