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정, 택지확보·재건축 용적률 완화 통해 15만가구 추가공급


4일 당정협의 개최…김태년 "시장 안정 위한 최선 방안 내놓을 것"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택지확보와 재건축 용적률 기준 완화를 통해 수도권에 15만가구를 공급한다.

당정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조성우기자]

이날 당정협의에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총 15만가구를 추가 공급할 것"이라며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정은 이날 협의에서 태릉 골프장 등 수도권 유휴부지 활용과 함께 수도권 재건축, 재개발 용적률을 높이는 방안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