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애정을 줬는데"…백종원, 서산 돼지찌개집에 '깊은 실망감'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자신이 애정을 쏟아부었던 서산 돼지찌개집의 달라진 태도에 깊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여름특집 서산 편이 공개됐다.

[SBS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서산 해미읍성의 돼지찌개집을 찾았다. 그는 돼지찌개집의 상황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가게 사장님은 "손님들이 맛없다고 하면 신경을 썼을 텐데 맛있다는 소리만 했다"라고 핑계를 댔다. 그러자 백종원은 "무서워서 누가 사장님한테 이야기하냐. 쳐다도 안 보고 툭 음식 놓고 가더구만"이라며 장사에 관심이 없어 보이던 사장님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백종원은 "손님은 눈에 보이지도 않더라. 언제부터 손님한테 그랬냐 옛날에는 안 그러지 않았냐. 우리 다 너무 깜짝 놀랐다. 장사를 그렇게 즐겁게 하던 분인데 왜 그런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사장님은 "지금도 그렇게 할 때도 있다. 오늘은 내가 할 일이 많아서 그랬나 보다"라고 말해 백종원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이 가게는 절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가장 문제가 많다. 정말 다른 집과 비교가 된다. 걱정했던 곱창집은 너무 잘하고 있다. 손님하고 더 대화하려고 하고 난리도 아니다. 우연히 인연이 된 호떡집도 너무 잘하고 있다. 내가 그렇게 애정을 줬는데, 난 이 집 때문에 행복했는데, 왜 이렇게 변한 거냐"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돼지 김치찌개의 냄새를 먼저 맡은 백종원은 국물을 맛 본 뒤 쓴웃음을 지었다. 고기는 뱉었다. 확 줄어든 반찬 가짓수를 지적하자 사장님은 "몸이 안 좋아서 줄였다"라고 해명하며 "저는 후기를 못 봤다. 처음부터 똑같이 했다. 여기다 고춧가루만 안 넣은 거다. 고기는 늘 가져온 집에서 가져온다"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정육점을 뭐라고 해야 한다"라고까지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당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던 백종원은 "이건 기본 이하다. 나도 여길 맛집이라고 했다. 우리가 '장금이'라고 하지 않았나. 왜 이렇게 변했냐. 손님한테도 잘하지 않았냐"라고 비판했고 사장님은 "손님들이 맛없다고 뭐라고 했으면 신경을 썼을 건데, 다들 맛있다고 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백종원은 급기야 음식물쓰레기까지 가져와 "내가 장사를 안 해봤냐. 이렇게 음식물쓰레기가 많은데 남긴 게 없다는 거냐. 다 고기 아니냐. 식당 주인이 잔반도 안 보냐"라고 일갈한 뒤 "사장님이 장사에 관심이 없는 거다. 음식 솜씨, 나빠질 수 있다. 하지만 손님에 대한 관심이 없다. 이러면서 무슨 장사를 할 거냐. 손님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 하나도 안 보인다. 선택은 사장님이 해라. 진짜 이건 아니다. 사장님 이런 사람 아니었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정인선이 SNS 후기들을 가져와 사장님에게 전달했다.

일주일 뒤,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님은 제작진에게 전화를 걸어 "작가님한테도 미안하다. 그날은 내가 가만히 생각하니까 내가 주방을 지켜야 하는데 직원한테 끓여라고 했었다. 내가 신경 써서 잘해야 하는데 괜히 다른 사람한테 맡겨서 잘못했다. 손님들한테 항상 친절하게 잘해야지. 대표님한테 꼭 좀 전해드려라. 실망 안 시키겠다. 진심이 아니라고"라며 달라지겠다고 약속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