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모비스, 대리점에 부품공급 가격 할인…어음 만기도 연장


코로나19에 긴급경영지원…의료지원단체에 임직원 자발적 기부도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현대모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매출 감소 등 어려움에 처한 부품 대리점을 돕기 위해 긴급 경영 지원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성금에 회사도 같은 금액을 적립해 의료지원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먼저 4월 한 달 간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1천134개 대리점을 대상으로 부품 공급 가격을 할인 해주기로 했다. 이번 지원으로 대리점 당 약 300만 원 정도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각 대리점별로 필요 기간을 신청 받아 이달 만기가 도래하는 어음 만기를 최대 3개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거래처 수금 지연 등의 경영난을 겪고 있는 대리점의 자금 유동성 확보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전국 부품 대리점에 손 소독제 5천여 개도 지급한다.

오세곤 현대모비스 서비스부품본부 전무는 "전국 부품 대리점은 자동차 A/S 부품 공급망의 최일선에서 신속한 부품공급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파트너"라면서 "이번 긴급 지원이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상생협력의 관계를 더욱 굳건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더불어 현대모비스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성금을 모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 등에 지원한다. 성금 모금은 '1+1 매칭 펀드' 형식으로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 금액만큼 회사도 1:1로 동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달 26일부터 약 2주 간 진행된 모금에서 임직원들은 약 7천500만 원의 금액을 기부했고 회사도 동일한 금액을 적립해 총 1억5천만 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기부금은 의료 지원 단체인 메디피스를 통해 코로나19 중증 환자 격리 병동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방호복과 마스크, 식료품 키트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기부의 모든 과정은 회사 내 익명게시판인 '공감'에 한 직원이 제안한 글에 수많은 임직원들이 공감댓글을 달며 시작됐다. 기부처 선정 또한 임직원들의 생각을 반영하기 위한 설문, 투표 방식을 거쳐 결정했다.

박병훈 현대모비스 문화지원실 상무는 "이번 기부 캠페인의 시작과 끝이 모두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제안에 귀 기울여 다양한 상생 활동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모비스, 대리점에 부품공급 가격 할인…어음 만기도 연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