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 세상 떠난 나연이 만난 엄마 눈물의 약속…'너를 만났다' 모두 울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3년 전 사랑하는 딸을 잃은 나연이 엄마 장지성 씨가 나연이와 가상현실(VR)에서 만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돼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MBC 특집 가상현실(VR) 휴먼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에서는 3년 전 혈액암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딸 나연이를 엄마 장지성 씨가 가상현실에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VR장비를 착용한 장씨는 나연이를 만나기 위해 가상현실로 들어갔다. 가상현실에서 장씨는 딸을 찾으며 두리번거렸다. 이때 나연이가 생전에 부르던 노래가 울려 퍼졌다. 이후 '엄마'하고 외치며 나연이가 뛰어나왔다. 나연이를 본 장 씨는 눈물이 터졌다.

나연이는 "엄마 어디 있었어?", "엄마 내 생각해?"라고 질문을 건넸고, 이에 장 씨는 눈물을 흘리며 "항상…맨날 해"라고 답했다.

"나는 엄마가 많이 보고 싶었어"라는 나연이의 말에 장 씨는 "엄마도 너 보고 싶었어"라고 답하며 나연이를 만지려 애썼지만, 손에 잡히질 않았다.

이날 두 모녀는 생일잔치를 했다. 나연이는 "엄마가 울지 않게 해달라"는 소원을 빌었고, 장 씨는 "나연이를 그리워하는 대신 더 사랑하겠다"고 다짐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나연이 엄마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꿈에서라도 보고 싶었지만 꿈에서 만날 수 없고 내 꿈에서 나연이는 웃지 않는다. 나의 죄책감 때문인지 늘 원망의 눈빛"이라며 "웃으면서 나를 불러 주는 나연이를 만나 아주 잠시였지만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MBC 스페셜 '너를 만났다'를 통해 나연이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늘 꾸고 싶었던 꿈을 꾼 거 같이"라고 나연이와 만남을 떠올리며 "나의 사랑스러운 세 아이들의 웃음이 우리 나연이의 빈자리를 많이 채워주고 있다. 그래서 이제 슬프지만은 않다"고 전했다.

나연이 엄마는 "나연이를 그리워하고 아파하기보다는 더 많이 사랑하면서 내 옆의 세 아이들과 많이 웃으며 살고 싶다"며 "그래야 나연이를 만날 때 떳떳할 수 있을 거 같으니"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