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하늘이 연극 '환상동화'를 선택한 이유…"11년전 최정헌과 약속 때문"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지난해 ‘용식이의 눈깔’로 여심을 뜨겁게 달군 배우 강하늘이 29일 방송되는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다.

강하늘은 드라마 ‘동백꽃이 필 무렵’에서 열혈 순경 ‘용식’ 역을 맡아 동백이를 향한 무한 사랑을 선사했다. ‘용식앓이’하던 시청자들은 이번에는 본격 사랑꾼(?) ‘사랑 광대’로 변신하여 돌아온 그를 연극 ‘환상동화’ 무대 현장에서 만날 수 있었다.

'본격연예 한밤' 강하늘 최정헌 송광일 [SBS]
'본격연예 한밤' 강하늘 최정헌 송광일 [SBS]

또한 강하늘은 수많은 드라마나 영화계의 러브콜을 뒤로하고, 차기작으로 가장 먼저 연극 ‘환상동화’로 선택한 이유로 무려 11년 전 최정헌과 나눈 약속 때문이라며 끈끈한 의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들의 약속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한편, 강하늘은 연기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부모님의 영향이라고 고백했다. “부모님께서는 이전엔 연극배우셨다”고 말하며, “그만두시게 된 이유는 생계유지가 어려웠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부모님이 연기 반대를 하시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부모님은 내가 연기하다가 포기하고 그만둘 줄 알아서 그냥 두셨는데, 난 이렇게 지금까지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아버지와 함께 KBS ‘아침마당’으로 첫 지상파 방송 데뷔(?)를 하게 된 사연을 한밤에서 최초로 밝혔다. “우리 가족은 흥이 많아 노래방을 많이 간다”라며 “큰아버지께서 아버지와 저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저희 아버지 이름으로 나랑 같이 아침마당에 접수를 넣으셨다”라는 말과 함께 그의 특별한 ‘흥부자 가족’ 이야기를 서슴없이 꺼내기도 했다.

연극 ‘환상동화’에서 맡은 ‘사랑광대’ 만큼이나, 가족과 친구들에 대한 사랑 또한 남다른 강하늘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본격연예 한밤’은 29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하늘이 연극 '환상동화'를 선택한 이유…"11년전 최정헌과 약속 때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